default_setNet1_2

민물가마우지 쫓아내기 가평, 퇴치용 폭음기 보급

기사승인 2017.07.17  20:48:45

공유
default_news_ad1
왕성한 번식력으로 텃새가 된 민물가마우지가 내수면 어업에 큰 피해를 입히자 가평군이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17일 군과 어민들에 따르면 최근 5~7년전부터 청평호 인근에서 발견되기 시작한 민물가마우지는 올해에는 개체수가 수 천마리로 늘어 어민들의 어획량을 절반 이상 감소시키는 등의 피해를 주고 있다.

특히 자망어업의 피해가 커져 청평호 하류에서 어업활동을 하는 일부 어민들은 사실상 자망어업활동을 포기하기에 이른 경우도 있는 상태다.

이에 따라 군은 어민들의 피해가 커지자 임시 방편으로 각 어촌계에 유해조수 퇴치용 폭음기를 보급, 민물가마우지에 대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압축공기를 증폭시켜 유해조수를 퇴치하는 폭음기는 대당 50만 원 상당으로 군은 가평어촌계 등 3개 어민단체에 6정이 보급, 일시적으로나마 민물가마우지를 쫓아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민물가마우지는 어민에게 엄청난 피해를 주는 조류임에도 불구하고 유해야생동물로 지정되지 않아 현행법상 포획이 불가능하고 마땅한 피해방지대책도 없는 것이 문제다”고 토로했다.

한편 물새가운데 최상위 포식자인 민물가마우지는 전국적으로 지난 1999년 260여 마리, 2015년에는 9천200여 마리로 늘어난 뒤 올해는 2만5천 마리 가량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가평=김영복기자 kyb@

김영복 기자 kyb@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