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추석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1600만대 혜택

기사승인 2017.10.09  19:51:05

공유
default_news_ad1

- 3일간 전국서 총 1583만대 이용
면제된 통행료 약 677억원 추산

올 처음 도입한 추석 연휴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로 약 1천600만대 차량이 총 677억원 가량의 혜택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 지난 3∼5일 총 1천583만대의 차량이 전국의 고속도로를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면제된 통행료는 약 677억원으로 추산됐다.

한국도로공사가 운영하는 재정 고속도로가 535억원, 민자고속도로가 142억원 규모다.

날짜별로는 추석 연휴 전날인 3일 447만대 차량이 고속도로 통행료 총 194억원을 면제받았고, 추석 다음 날인 5일은 548만대가 240억원의 요금을 아꼈다.

추석 당일인 4일은 588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해 역대 추석 당일 최대 교통량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날 총 243억원의 통행료가 면제됐다.

지난해 추석 전후일 포함 3일간과 비교하면 올해 같은 기간 교통량은 13.9% 증가했다.

통행료 면제에 따른 손실은 도로공사는 자체 부담하고, 민자고속도로 법인은 협약에 따라 국가 재정으로 지원받는다.

올 추석 연휴는 귀성 일수 증가로 추석 전날 최대 정체 거리가 작년 499㎞에서 올해 433㎞로 감소하는 등 정체가 완화됐다.

그러나 추석 당일과 다음날은 귀성객과 나들이 차량이 함께 몰리며 양방향 정체가 심화했다.

국토부는 이번 추석 고속도로 요금 면제가 국민의 교통비 부담을 덜어주고, 긴 연휴와 맞물려 장거리 여행을 유도해 국내 관광·내수 활성화에도 기여한 것으로 분석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정책의 부족한 점은 보완해 나가고,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등 국민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장선기자 kjs76@

김장선 기자 kjs76@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