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성매매로 에이즈 걸린 여고생, 학교는 ‘쉬쉬’

기사승인 2017.10.11  19:57:20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사기관에 신고도 안해
도교육청, 감사 착수

경기도교육청이 에이즈에 걸린 여고생이 성매매한 사실을 알고도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해당 고등학교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또한 도교육청은 해당 학교가 이 사건을 상급 기관에 뒤늦게 보고한 경위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11일 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A(15)양은 B고교에 재학 중이던 지난 5월 산부인과 진료에서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 양성 판정을 받자 부모와 함께 학교를 방문, 자퇴신청을 했다.

이 과정에서 B고교는 A양이 성매매한 이후 에이즈에 걸렸다는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학교측은 이같은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거나, 상급 기관인 교육청에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현행법상 학교장과 학교 종사자는 직무상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 발생 사실을 알게 되면 곧바로 수사기관에 신고해야 한다.

실제 B고교는 A양과 가족들이 지난 6월 경찰에 성매매를 알선한 20대 남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할 때까지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으며, 관할 교육청에도 지난달 29일에야 뒤늦게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A양이 학교에 성매매 사실을 언제, 어디서, 누구에게 알렸는지 파악해야 한다”며 “학교가 성매매 사실을 인지하고도 보고와 신고를 제때 하지 않은 이유 등 성범죄 사실을 축소·은폐하려고 했는지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훈기자 lsh@

이상훈 기자 lsh@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