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외교부 국감… 여야 ‘북한 핵 위협’ 대응 공방

기사승인 2017.10.12  20:39:46

공유
default_news_ad1

- 與 “남북 대화로 평화적 필요”
野 “전술핵 재배치가 실효적”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12일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정부의 대응 방식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강조하면서 안보 문제에 대한 초당적 대응을 요구한 반면 야당은 전술핵 재배치를 포함한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했다.

민주당 심재권 의원은 국감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북핵과 미사일 고도화에 따른 제재와 압박은 필요한 수단이지만 그 최종 목적지는 대화와 협상”이라면서 “남북 간에는 반드시 대화가 필요하고, 특히 지금과 같이 한반도 정세가 긴박한 상황에서는 단절된 핫라인 재구축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같은 당 박병석 의원은 “북한의 핵 개발은 완성단계이고 이 핵을 미국까지 실어 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북한이 완성하는 순간 한반도 상황은 ‘게임 체인저’의 위험에 빠지기 때문에 그 전에 대화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원유철(평택갑) 의원은 “군사분계선으로부터 10만km나 밖인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전략핵보다 100km 내 오산 공군기지의 전술핵이 실시간 대응 차원에서 더 실효적”이라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도 핵공유를 하고 있는 만큼 한미 연합사에서 핵을 공유 관리하는 형태의 한국형 전술핵 운용방식이 새 모델로 운영되도록 한미 간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전술핵 배치의 현실화 가능성을 차치하고서라도 우리가 (미리) 전술핵 배치를 단언하여 포기할 필요는 없다”면서 “전략자산 순환배치가 아닌 상시배치, 전술핵 재반입, 미사일 방어 체제의 보강, 핵 주기 완성 등을 고려하는 등 군사적 압박을 단기간에 획기적으로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역설했다.

야당은 정부 외교·안보라인 간의 ‘엇박자’도 비판했다.

한국당 윤상현(인천남구을) 의원은 “외교안보 특보란 분이 대통령의 이름을 팔아서 이야기하는데 방치하고 있다. 역대 정부 중 이렇게 안보에 대해 조정이 안 되고 (혼선된) 메시지가 나간 적이 있느냐”고 비판하면서 “외교안보라인에 불가침 내부 집단이 있는데 이분들은 북핵을 만드는 시간적 여유를 주고자 하는 것이 아니냐. 운동권적 시각이 있는 사람들이 주도하고 있지 않나 의구심이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박주선 의원은 “문재인 정부 5개월간의 4강 외교는 이전 박근혜 정권에 비해 나아진 것이 하나도 없다”면서 “미국과는 퍼주기 외교, 일본과는 방치 외교, 중국과는 피보기 외교, 러시아와는 신기루 외교를 하면서 ‘한반도 문제 주도권을 확보했다’는 혼잣말 외교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임춘원기자 lcw@

임춘원 기자 lcw@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