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朴 정부, 세월호 첫 보고 조작”청와대 발표에 정치권 ‘입장차’

기사승인 2017.10.12  20:39:46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주당 “朴 정부 도덕심 경악”
한국당 “정치적 이용 말라”
국민의당 “진실 규명해야 ”
바른정당 “중립적 확인 필요”
정의당 “朴 정부는 패륜 정권”

여야는 12일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을 사후 조작했다는 청와대 발표를 두고 당별로 입장차를 나타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충격적인 발표라며 전면 재조사를 통해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내놓은 문서의 진위와 발견 경위에 의구심을 품으면서 여권이 세월호 사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진실 규명과 엄정한 수사를 강조했고, 정의당은 박근혜 정부를 ‘패륜 정권’으로 규정하며 비판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세월호 7시간의 흔적을 조작하고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 또 국가위기관리 지침을 변경하기 위해 술수나 부리는 박근혜 정부의 도덕성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청와대의 책임을 피하기 위해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변경해 (재난컨트롤 타워를) 청와대 안보실장에서 행정안전부로 다급하게 옮긴 사실은 박근혜 정권의 책임 회피와 무능을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엄정한 수사와 책임자 처벌도 강조했다.

박근혜 정부 때 집권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발표의 신빙성을 문제 삼으며 방어를 시도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또다시 캐비닛에서 전(前) 정부 문건을 발견했다는 말인가”라며 “문서의 진위와 어떻게 발견됐는지에 대한 경위를 더 궁금해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슴 아픈 세월호 사건의 정치적 이용은 이제 그만둘 때도 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보고 시점 조작이 사실이라면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는 점을 부각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청와대 발표를 보면) 대통령의 허물을 덮기 위해 보고 시점을 30분이나 늦추고 국가안전관리지침까지 변경해 가면서 국민을 고의로 속였다는 것인데 내용이 사실이라면 절대 용서받을 수 없다”며 “대통령의 지시도, 컨트롤 타워도 없어 참사가 더욱 커진 것에 대한 책임 역시 반드시 물어야 하고, 또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청와대 브리핑대로라면 충격적”이라며 “수사 기관의 엄격한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객관적이고 명확하게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다만 당시 청와대의 해명과 좀 더 중립적인 확인이 필요하다”며 신중한 자세를 나타냈다./임춘원기자 lcw@

임춘원 기자 lcw@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