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찬열 “산업부 산하기관 비정규직 비율 23%”

기사승인 2017.10.12  20:39:46

공유
default_news_ad1

- “정부, 정규직 전환 독려해야”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비율이 2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찬열(국민의당·사진)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산업부 산하 41개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비율이 전체 직원 대비 평균 23%에 달했다. 이는 직접고용된 비정규직과 간접고용된 소속 외 인력을 모두 포함한 것으로, 공공기관 소속 직원 총 9만952명 중 2만1천43명에 해당하는 인원이다.

한국전력의 경우 2013년 356명이던 비정규직 인원이 2017년 626명으로 5년 사이 75.8%가 증가했고, 한전 KPS는 2013년 432명이던 비정규직 인원이 2017년 588명으로 36.1% 증가했다.

동시에 간접고용 인력도 늘어났다.

한국전력거래소는 2013년 23명이던 간접고용 인력이 2017년 109명으로 5년 새 무려 373.9%가 증가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천320명이던 간접고용 인력이 2017년 2천 명으로 51.1% 증가했다.

이찬열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화를 하겠다고 주장했으나 아직도 공공기관의 비정규직과 간접고용 인력은 그대로다. 임기 내 공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각 부처 산하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을 독려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연우기자 27yw@

이연우 기자 27yw@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