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동탄2신도시 역세권 아파트 ‘금값’… 웃돈 줘도 살 집이 없다

기사승인 2018.02.11  18:45:50

공유
default_news_ad1

- 2015년 입주 시범단지 2배 올라… 전세가도 고공행진
집주인들 매물 내놓지 않고 입주 수요는 많아 ‘품귀’
역세권과 먼 지역 거래가, 분양가보다 떨어져 ‘양극화’

입주 물량 폭탄으로 화성 동탄2신도시의 역전세난이 우려되는 가운데 일명 ‘우·포·한’이라 불리는 동탄역 주변 역세권 아파트에는 수억원의 프리미엄이 붙는 등 아파트 품귀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11일 부동산 정보회사인 부동산 114에 따르면 올해 동탄2신도시 입주 물량은 2만2천여 세대에 달한다.

아파트가 우후죽순 들어서면 값이 내려갈 법도 하지만 동탄역 주변의 매물에는 오히려 수억원의 프리미엄이 붙고 있다.

특히 동탄역과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둔 시범단지 아파트에서 두드러진다.

지난 2015년 입주를 마친 시범단지 내 A아파트 등 3곳의 매매가격은 84㎡ 기준 6억∼7억여원이다.

분양 당시 가격이 3억4천만∼3억7천여만원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거의 두 배나 뛴 셈이며, 전세가도 3억 초중반 대로 동탄2신도시에서 가장 높은 가격을 자랑한다.

매물을 잡기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어서 아침에 내놓은 매물이 낮이면 팔려 나간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시범단지 내 부동산 중개업소 관계자는 “최근 동탄역 바로 앞 노른자 땅의 아파트 청약이 끝났는데 청약에 떨어진 사람들이 시범단지 내 아파트라도 잡아보려고 줄을 서는 것”이라며 “반면 집주인들은 지난 몇 주 사이 아파트값이 크게 오르자 물건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와 내년 입주가 예정된 역세권 아파트 인기도 뜨거워 84㎡기준 분양가 4억여원인 B아파트는 최고 2억여원, 86㎡기준 분양가 4억3천여만원인 C아파트는 최고 1억5천여만원의 프리미엄이 각각 붙었다.

반면 역세권과 거리가 있는 외곽지역에서는 이런 호황을 먼발치서 지켜만 볼 뿐이다.

동탄역과 직선거리로 2㎞ 이상 떨어진 북동탄 D아파트의 84㎡기준 분양가는 3억6천여만원이었으나 현재 매매가격은 3억 초반대인가 하면 오산·용인과의 경계 지역 남동탄 E아파트도 101㎡기준으로 분양 당시보다 1천만∼2천만원가량 가격이 내려갔다.

이들 아파트 전세가는 역세권의 절반인 1억7천여만원 수준에 머무르면서 역세권과 외곽지역의 뚜렷한 양극화를 보이고 있다.

동탄역 인근 공인중개사는 “정부 규제 이후 ‘똘똘한 한채’ 심리로 투자하는 사람이 많아 역세권 부동산 시장이 호황”이라며 “외곽지역에서는 매매 시 계약금을 포기해야 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아파트값이 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부터 올해 사이에 입주 물량이 집중된 남동탄에서는 역전세난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남동탄의 한 공인중개사는 “작년부터 올해, 내년까지 이어지는 물량 폭탄 때문에 매매는 물론 전·월세시장이 엉망이 됐다”라며 “입주 시기가 임박했지만 입주 잔금을 치를 능력이 없는 집주인이 많아 모두들 세입자를 구하려고 발만 구르는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김은진 부동산 114 리서치팀장은 “동탄2신도시 역세권은 교통이나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지만, 비역세권은 이렇다 할 기반 시설이 없는 상태”라며 “주거 인프라가 고루 갖춰질 향후에는 역세권과 비역세권의 아파트값 차이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유진상기자 yjs@

유진상 기자 yjs@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