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설 귀성길 15일 오전·귀경길 16일 오후 피하세요

기사승인 2018.02.13  20:56:16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부산 7시간 20분 소요
서울→강릉 7시간 30분 걸릴 듯

   
올해 설 연휴 고속도로를 통한 귀성길은 연휴 첫날이자 설 하루 전인 15일 오전, 서울로 돌아오는 길은 설 당일인 16일 오후에 가장 많이 막힐 것으로 분석됐다.

국토교통부는 설 연휴기간과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등으로 교통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14~18일 닷새를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국토부는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 전체적으로는 총 3천274만명, 하루 평균 655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가운데 80% 가량이 승용차를 이용할 것으로 조사돼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하루 평균 424만대에 이를 것으로 분석된다.

귀성·귀경길 고속도로 평균 소요시간은 통행료 면제 등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최대 40분 증가해 ▲서울→부산 7시간 20분 ▲서울→광주 6시간 30분 ▲부산→서울 7시간 30분 ▲광주→서울 5시간 50분이 각각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평창 동계올림픽 영향을 받는 ▲서울→강릉 구간은 5시간~7시간 30분으로 지난해보다 1시간 50분~4시간 20분 증가하고, ▲ 강릉→서울은 4시간 30분~7시간으로 1시간 10분~3시간 40분 늘어날 전망이다.

이번 설에도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15일 0시~17일 24시 사이 잠깐이라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에 해당된다. 고속도로 이용 방법은 평상시와 같다.

오는 14~18일 고속도로 경부선(한남대교 남단~신탄진)과 영동선(신갈Jct~여주Jct, 강릉Jct→대관령IC)에서 버스전용차로제가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운영된다.

이는 평시 주말(오전 7시~오후 9시) 버스전용차로제 운영 시간보다 4시간 연장된 것이다.

/임춘원기자 lcw@

임춘원 기자 lcw@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