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사설]다시 찾아오는 중국관광객, 업계 의식변화 필요

기사승인 2018.05.13  19:42:09

공유
default_news_ad1
통계청은 11일 ‘2018년 1분기 시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을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제주와 서울, 강원 지역 서비스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고 한다. 제주의 경우 올해 1~3월 서비스업 생산·소매 판매가 지난해보다 5.5%, 6.8%씩 증가했다. 특히 제주 소매판매 중 면세점 판매는 전년보다 13% 늘었다. 이어 서울도 서비스업생산 4.2%, 소매판매 6.1%가 늘었다. 여러 가지 원인이 있지만 그동안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으로 한국을 찾지 않았던 중국인 관광객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3월 우리나라를 찾은 중국 관광객은 40만 3천 명으로 지난해보다 11.8%가 늘었다. 이로 인해 편의점인 CU의 올해 1분기 중국 은련카드, 알리페이 결제 건수가 전년 대비 73.5%로 증가했다고 한다. 특히 사드 해빙 조짐을 보이기 시작한 3월엔 247%나 크게 늘었으며, 중국 정부가 경제보복 조치를 철회하겠다고 밝힌 이후 4월의 결제 건수는 지난해 대비 무려 516.1%나 급증했다.

사드 갈등 이후 중국 정부의 한국행 단체 관광 금지조치로 지난해 3월부터 국내를 찾는 중국인 관광객의 수가 매월 60%~70% 급감했다. 하지만 이제 회복세로 돌아서고 있어 다행이다. 게다가 최근 우한(武漢) 지역에서 한국 단체관광을 허용하기로 결정했고 충칭(重慶) 지역도 조만간 한국 관광을 재개할 방침이라고 한다. 이 시점에서우리가 생각해봐야 할 것이 있다. 지금까지 우리나라 관광업은 지나치게 중국인 단체 관광객에 의존해왔다. 진정한 여행이라기보다는 쇼핑 위주의 코스와 저비용 식사·숙소 등 다시 찾고 싶은 여행이라고 볼 수 없었다. 따라서 앞으로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야 한다.

중국인 관광객들의 여행 패턴은 변화하고 있다. 모든 것을 여행사에 맡기고 일정 내내 가이드의 깃발만 따라 다니는 대규모 관광보다는, 인터넷에서 정보를 수집하고 직접 숙소를 예약하는 등 여행일정을 스스로 설계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한국관광공사가 집계한 ‘2016년 개별관광객 실태 조사’에서 우리나라에 온 중국인 관광객의 56%가 개별관광이었다. 2016년은 중국 정부가 한국 단체 관광을 규제하기 전이다. 앞으로 개별관광객들이 무엇을 좋아하고 관심을 두는가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취향에 맞는 관광 상품을 마련해야 한다. 아울러 일본·대만·홍콩·베트남 등 한국 여행 증가추세 국가의 관광객 유치를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도 필요하다.

경기신문 webmaster@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