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물컵’에 빠진 조씨 일가이번엔 외국환거래 위반 대한항공 본사 압수수색

기사승인 2018.05.16  21:10:09

공유
default_news_ad1

- 관세청, 조사관 40여명 투입
자택 등 이어 이번이 4번째 실시
외국환 밀반출·반입 확인 가능성
18일 ‘갑질규탄’ 3차 촛불집회

한진그룹 총수일가 ‘갑질’에서 튀어나온 관세 포탈 의혹에 대한 수사가 대한항공 본사에 대한 외국환 거래법 위반 의혹에 대한 수사로 확대됐다.

16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관세청은 이날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은 대한항공 본사 자금부 등 5개 과와 전산센터 등으로, 서울본부세관 조사국은 해당 장소에 직원 40여 명을 보내 이날 오전 10시부터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관세청은 대한항공 조씨 일가의 밀수 의혹과 관련해 외환거래를 전반적으로 확인하는 과정에서 대한항공의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세청은 지난달 21일 관세 포탈 혐의를 잡고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조현아·원태 3남매 등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자택과 대한항공 사무실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23일에는 대한항공 본사를 상대로 추가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아울러 지난 2일에는 조양호 회장과 조현민 전무 등이 함께 사는 자택 등 총 5곳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최근 불거진 갑질 의혹에서 파생된 네 번째 압수수색이지만, 이번 압수수색 혐의는 관세 포탈이었던 이전과는 다른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다.

조씨 일가를 수사하던 세관 당국이 이번 건과는 별개로 대한항공이 일정 금액 이상의 외국환을 신고나 보고하지 않고 해외에 반출하거나 반입한 사례를 포착했을 수 있다.

그동안 조씨 일가를 수사하던 인천본부세관이 아닌 서울본부세관이 압수수색에 착수했다는 점이 이런 추정을 뒷받침한다.

다만 대한항공이 조씨 일가와 관련해 외국환거래법을 위반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관세청 관계자는 “구체적인 혐의와 관련 금액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 직원들은 금요일인 18일 오후 7시30분 광화문 세종로 공원에서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일가의 ‘갑질’을 규탄하고 경영 퇴진을 촉구하는 ‘조양호 일가 및 경영진 퇴진·갑질 STOP 3차 촛불집회’를 연다.

경찰에 제출한 집회 신고서에는 참석 인원을 500명으로 기재했지만, 경찰은 한진그룹 계열사 직원과 시민 등 참석자가 1천명까지 불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인천=이정규기자 ljk@

이정규 기자 ljk@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