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책 vs 비방’ 경기지사 선거 갈림길

기사승인 2018.05.16  21:20:57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재명 “경기도 채무제로는 거짓말” 정책대결 유도
南후보 캠프 “잘못된 팩트… 허위사실 유포” 반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와 남경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가 정책이냐 네거티브냐를 두고 갈등을 겪고 있는 양상이다.

‘미래 지향’과 ‘과거 회귀’를 놓고 선택의 기로에 서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16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과거 흑색선전이 판치던 선거 분위기를 정책대결로 이끌려고 하는 움직임은 이 후보가 선점했다는 평이다.

이 후보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남 후보에게 정책 대결의 장으로 돌아올 것을 권고했다. 이와 함께 가족사에 대해서는 자신도 할 말이 많지만 참고 있다는 경고성 멘트도 날렸다. 정책대결로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자는 마지막 제안으로 풀이된다.

높은 인지도와 지지율이 주는 자신감으로 비쳐진다.

난기류를 돌파했던 특유의 뚝심은 이날 ‘남 후보의 채무 제로 세 가지 거짓말, 공직선거법 위반 경고’라는 글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채무 제로 공언 사례’를 차례로 밝히면서 “경기도 결산서에 경기도의 지방채 채무는 2017년 말 2조9천910억 원이다. 2018년 말 채무는 2조6천442억 원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남 후보는 지방채는 숨기고 (채무가 아닌) 미지급금과 (타인과의 거래가 아니어서 채무가 아닌) 기금 차입금을 채무라고 속인 후 이를 전부 갚았다고 했다”라고 지적했다.

또 “3조 원에 가까운 지방채 채무가 남아있는 점과 본인이 다 갚았다는 ‘가짜채무’(미지급금과 기금 차입금)조차 임기 말 기준 5천63억 원이 남아있다”며 “남 후보의 채무 제로 주장은 거짓”이라고 못박았다.

이에 대해 남 후보 캠프는 “행정안전부 지방재정통합공개시스템에는 2017년도 회계연도 결산서가 게재돼 있지 않다”며 “가장 최근 자료는 지난해 11월 6일 등록된 ‘2016년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채무 현황”이라고 반박했다.

또 “중앙과 지방정부 모두 해당연도 채무 현황은 이듬해 6월 결산을 하고 있다. 지난해 말 결산 기준 총채무가 2조9천910억 원이라는 수치는 사실이 아니다”고 맞받았다.

이어 “잘못된 팩트로 상대 후보를 공격했으면 사과부터 하는 게 맞지 않느냐’며 “더구나 선거 과정에서 잘못된 사실을 근거로 한 주장은 허위사실 유포”라고 비판했다.

한편, 유권자들은 “선거는 네거티브가 아닌 정책대결로 가는 것이 좋다”며 “두 후보 모두 경기도의 자산이기 때문에 좋은 과정과 결과를 도민들과 공유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양규원·최준석기자 ykw@

양규원 기자 ykw@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