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정 입문 40일 만에 전국대회 평정

기사승인 2018.05.17  21:01:11

공유
default_news_ad1

- 女 1천m 우승 이단비(한길학교)
의지 강하고 근력도 뛰어나
전국장애인체전 전망 밝아

   
“조정을 시작한 지 40여일 밖에 되지 않았는데 전국대회에서 금메달을 따 너무 기뻐요. 앞으로 더 열심히 훈련해 국가대표가 되고 싶어요.”

17일 충북 충주 호암체육관에서 열린 제12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조정 여자 1천m 타임레이스 지적장애 PR3-ID OPEN(고)에서 4분03초50으로 우승을 차지한 이단비(안성 한길학교)의 소감.

한길학교가 지난 해까지 조정 거점학교로 지정돼 조정을 하기 위한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어 쉽게 조정에 입문한 이단비는 학교내에 설치된 에르고미터를 이용해 꾸준한 훈련을 했고 훈련 시작 40여일만에 1분 가까이 기록을 앞당기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며 전국대회 첫 입상의 기쁨을 누렸다.

하고자하는 의지가 강하고 근력과 힘이 좋아 조정 선수로서 좋은 조건을 갖춘 이단비는 장애인 조정 경기 거리인 1천m를 꾸준히 유지할 수 있는 지구력만 갖춘다면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도 금메달이 가능할 정도로 전망이 밝다는 게 이단비를 지도하고 있는 이상목 코치의 견해다.

이단비는 “조정을 시작한 지 얼마되지 않았지만 재미가 있고 전국대회에서 우승까지 해 더 열심히 하게 될 것 같다”며 “앞으로 학교에서 훈련에 매진해 태극마크를 달고 국가대표로 패럴림픽에 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정민수기자 jms@

정민수 기자 jms@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