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리그1 13R 수원-대구 경기 오심 판명

기사승인 2018.05.17  21:01:11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1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3라운드 수원 삼성과 대구FC의 경기에서 수차례 오심이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는 17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5층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수원-대구 전 판정과 관련한 논의 끝에 대구 세징야의 퇴장 판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또 수원 임상협이 대구 문전을 파고들다 넘어졌지만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은 장면과 수원 이종성의 퇴장성 파울도 놓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세징야는 ‘퇴장에 따른 2경기 출장정지’ 처분을 받지 않게 됐다.

당시 세징야는 전반 종료 직전 수원의 바그닝요에게 팔꿈치를 사용했다며 레드카드를 받았다. 대구 선수들이 항의했지만 해당 경기의 주심을 맡았던 채상협 심판은 비디오판독(VR)까지 하고도 판정 내용을 바꾸지 않았다.

그러나 경기분석회의에서는 세징야의 행동이 퇴장을 줄 정도의 심각한 파울이 아니라며 오심임을 확인했고, 상벌위도 이를 인정했다.

한편 채상협 심판은 심판위원회 결정으로 경기 배정정지 징계를 받았다.

/정민수기자 jms@

정민수 기자 jms@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