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9.5℃
  • 구름많음서울 26.8℃
  • 흐림대전 26.3℃
  • 흐림대구 26.3℃
  • 구름많음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24.7℃
  • 흐림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3.1℃
  • 구름조금강화 25.3℃
  • 흐림보은 26.5℃
  • 흐림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잠룡’ 이재명·김경수, 이번엔 정세균 총리와 ‘목요대화’

 

여권 ‘잠룡’이자 ‘연일 상한가’로 주목받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경수 경남지사가 나란히 잠재적 대권주자인 정세균 국무총리의 ‘목요대화’에 참석하기로 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30일 총리실 등에 따르면 정 총리는 내달 2일 오후 5시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코로나19와 대한민국, 그 과제와 전망’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10차 목요대화에 이재명, 김경수 지사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호기 연세대 교수를 초청했다.


행사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사회, 국제관계 변화상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관련 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 지사와 김 지사는 지자체의 코로나19 대응 방역 경험과 교훈을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초청하려 했지만, 일정 문제로 불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시장까지 참석했다면 여권 잠룡이 대거 운집하는 장면이 연출될 수도 있었다.


목요대화는 정 총리가 취임 이후 국정 각 분야의 갈등을 대화로 풀기 위한 모델을 만들기 위해 각계각층의 의견을 듣고, 전문가들과 직접 회의를 하는 ‘사회적 대화 기구’로 매주 목요일 열린다.


취임 후 10차례가 열렸지만 여권 대선주자 세 명이 한번에 모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총리실이 이달 초 목요대화 확대 재편을 예고하면서 정치권 일각에서는 목요대화가 정 총리의 ‘싱크탱크’로 활용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정 총리는 그간 목요대화의 존재감을 부각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이어왔다.


초반(1∼6차)엔 포스트 코로나 관련 전문가 간담회로 진행하다 이후 청년  취업과 주거, 중장년층 복지 등 참석 대상과 주제를 국정 전반으로 확대했다.


노사정 대표자회의도 목요대화의 틀로 끌어들여 지난 18일엔 8차 목요대화를 겸해 노사정 대표자회의 2차 본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목요대화는 오후 5시부터 6시10분까지 KTV채널과 총리실 페이스북, K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