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22.6℃
  • 서울 26.5℃
  • 구름조금대전 26.6℃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8.3℃
  • 흐림제주 31.4℃
  • 흐림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5.2℃
  • 구름조금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8.1℃
  • 흐림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경기도 5급 공무원 승진자 중 여성 비율 38%…역대 최고

 

경기도가 3일 발표한 5급 공무원 승진 예정자  중 여성 비율이 37.7%로 역대 최고를 보였다.


종전 최고 기록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취임한 민선 7기 도정 첫해인 2018년  8월 인사로 35.4%였다.


민선 6기 여성 공무원의 5급 승진 비율이 평균 21.7%였던 점을 고려하면 16.3%P가 증가한 셈이다.


이날 발표된 승진 예정자 명단을 보면 5급 승진 예정자 61명 중 여성 공무원이 23명(37.7%)이다.


중간 관리직급인 5급 공무원의 여성 비율이 높아지는 것은 향후 고위직 여성 공무원의 비율을 높이는 기초가 된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경기도청 소속 전체 공무원 4천232명 가운데 여성은 1천532명으로 전체의 36.2%를 차지하고 있으며, 5급 이상 관리직 여성 공무원의 비율은 18.6%로 2018년 15.1% 대비 3.5%P 증가했다.


도는 이번 승진 인사로 2022년까지 관리직 여성 공무원을 20%까지 확대하겠다는 이 지사의 성 평등 실현 공약을 2021년 이내에 조기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도 관계자는 "능력 있는 우수 여성 공무원이 도정에서 더 많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성 평등 인사정책을 지속해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