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4.5℃
  • 맑음서울 3.3℃
  • 안개대전 2.4℃
  • 박무대구 4.4℃
  • 흐림울산 8.6℃
  • 박무광주 4.3℃
  • 구름조금부산 9.8℃
  • 흐림고창 3.9℃
  • 흐림제주 10.8℃
  • 맑음강화 0.7℃
  • 흐림보은 2.1℃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4.2℃
  • 흐림경주시 6.9℃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옵티머스 게이트의 실체를 밝힐 결정적 증거 '녹취파일' 입수

강진구 기자, 옵티머스 관련 녹취파일 4000 여개 전달
경기신문과 열린공감TV의 보도 연대 '끝까지 간다'

 

 

경기신문이 유튜브 기반 시민언론인 '열린공감TV'와 보도 연대를 구축하고 거대악의 카르텔인 ‘옵티머스 게이트’ 심층 보도를 시작한 가운데, 이번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경향신문 강진구 기자가 24일 경기신문을 방문, 과거 옵티머스 자산운용사 사내전화 녹음 파일 1년 치를 특별취재팀에 전달했다.

 

이날 전달한 파일은 2017년 1월 2일부터 2018년 1월 19일까지 옵티머스 자산운용사 관계자들이 개인 투자자를 비롯한 다수의 법인 투자자와 나눴던 대화내용이 담겨져 있으며 녹음파일은 총 4,000여 건에 달한다.

 

경기신문 특별취재팀은 앞으로 전달받은 파일의 날짜별 핵심 내용을 심층 분석해 옵티머스 게이트를 파헤치는 결정적인 취재 단서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강진구 기자는 “이 파일은 옵티머스 사건의 배후를 밝혀낼 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물”이라면서 “그러나 검찰은  이미 파일을 입수하고도 전혀 수사 자료로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200~300개 일부 파일만 들어봤을 뿐인데도 양호 고문(당시 회장)에 대한 언급이 굉장히 많다”면서“양호 고문이 대법원, 검찰, 금융감독원 등에 얼마나 깊숙이 가담했는지 알 수 있는 정황이 녹취록에 담겨 있음에도 불구하고 검찰은 아직까지 양호 고문을 단 한 차례도 소환하지 않았다”라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특별취재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