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맑음동두천 16.9℃
  • 맑음강릉 16.3℃
  • 맑음서울 14.6℃
  • 맑음대전 17.1℃
  • 맑음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6.7℃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3.0℃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3.1℃
  • 맑음보은 15.6℃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5.6℃
  • 맑음경주시 17.0℃
  • 맑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도심 속 묘세권' 묘지 이전 여론 확산

김포시 풍무동 공원묘지

 

 

김포시 풍무동 도심 일원에 있는 김포공원묘지 이전 문제가 최근 인근 주민들 사이에서 불거지고 있지만 시는 뾰족한 관련법이 없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20여 년간 총선과 지방선거를 치러오면서 여야후보들이 이곳 주민들을 상대로 단골 메뉴처럼 써먹었던 “장밋빛 묘지 이전 공약”은 수십 년이 지나도록 지켜지지 않아 결국 지금 주민들에게 갈등 요인으로 번지고 있다.

 

4일 시에 따르면 김포시 풍무동 산 141-23번지 일원 10만2천여㎡의 임야에 3천 5백여 기가 안장된 김포공원 묘지는 1971년 조성되어 현재 (재)김포공원 측이 관리하고 있다.

 

1990년대 이후 풍무동은 서울, 인천 등과 인접한 이유로 도시화가 빠르게 이뤄졌으며, 현재 길훈, 삼성, 푸르지오, 현대프라임빌, 신안, 삼용 등 아파트 3만여 세대에 인구 6만 7천여 명이 거주하고 있는데, 공원묘지가 바로 옆에 접해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주민들은 공원묘지를 도시 미관 저해요인으로 꼽았고, 이로 인해 이전을 요구하는 민원이 끊이질 않고 있다.

 

공원묘지와 100여m 거리에 있는 길훈아파트 사는 박 모 씨(68)는 베란다로 들어서면 창문을 통해 훤히 내다보이는 묘지의 이전이 공약대로 이뤄지기를 바라지만, 그동안 정치인들의 허울뿐인 말 잔치에 속았기에 이제는 반신반의하고 있다고 했다.

 

선거 때마다 여야 후보가 매번 이전 공약을 쏟아냈지만, 지금까지 나아진 것 없고 주거 환경에 불쾌한 영향을 주어 도시확장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공원묘지 이전 촉구와 관련해 풍무동 주민 이 모 씨(65)는 “현재 공원묘지 주변에 대규모 주거단지가 조성 중인 것으로 볼 때 이미지나 지역발전을 위해서라도 도심 속 묘지 이전은 김포시 당면 과제가 아닌가 다시 한번 생각해야 한다”고 당위성을 설명했다.

 

정치인들은 믿지 못하겠다며 김포 공원묘지 이전을 촉구하는 주민 서명 운동에 동참 의사를 밝힌 한 주민은 정부와 복지부, 관련 부처, 국회, 국무총리실, 국민권익위원회 등에 진정서를 제출할 계획까지 세우고 있다고 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풍무동 주민들의 정서와 바람직한 도시계획을 위해서는 공원묘지 이전이 필요하지만, 법인 사설묘지의 경우 관리와 이전은 관리법인에서 추진할 사안이어서 시 입장은 지금으로서는 곤혹스럽다”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포 = 천용남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