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맑음동두천 23.9℃
  • 맑음강릉 18.2℃
  • 맑음서울 26.2℃
  • 맑음대전 23.8℃
  • 구름조금대구 18.3℃
  • 맑음울산 16.3℃
  • 구름많음광주 24.4℃
  • 구름조금부산 17.4℃
  • 구름조금고창 23.3℃
  • 구름조금제주 18.7℃
  • 맑음강화 21.8℃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2.9℃
  • 맑음경주시 16.0℃
  • 구름조금거제 17.7℃
기상청 제공

與 당권주자 3인방, 중원 공략 경쟁 '활활'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홍영표·송영길·우원식 후보가 22일 대전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맞춤형 공약을 내걸고 중원 공략 경쟁을 벌였다.

 

당권주자 3인방은 행정수도 완성, 메가시티 구축, 세종의사당 건립 등을 약속했다.

 

홍 후보는" 2004년 10월 헌법재판소의 신행정수도법 위헌 판결로 망연자실했던 기억이 난다"며 "하지만 우리는 포기하지 않았다. 정부종합청사 1층에 칸막이를 치고 행정수도 방안을 찾았고, 세종특별자치시는 그렇게 탄생했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세종시를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 완성하고 세종 국회의사당 건립, 공공기관 이전을 챙기겠다"며 "충청 메가시티도 전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송 후보는 "당 대표가 되면 충청 메가시티(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의 발전을 뒷받침하겠다. 세종·대전 광역철도를 비롯한 철도망 구축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송 후보는 "세종 국회의사당 건립을 놓고 어제 이춘희 세종시장과 긴밀한 협의를 나눴다"며 "이를 추진할 수 있는 국회법 개정안을 5월 국회에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말했다.

 

우 후보는 "국가균형발전 특별위원장으로서 충청권 광역철도망을 구축해 사통팔달의 충청을 만들겠다"면서 "연내 세종의사당 설계에도 착수하겠다"고 했다. 이어 "서산 군 공항 민항건설, KTX 경부선-서해선 연결 등 명예 충청인으로 밥값을 확실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등 민생 문제에 대해서도 각자 해법을 내놨다.

 

홍 후보는 "당 대표가 되면 코로나 피해보상 및 양극화 해소 예산을 종합한 '코로나 극복 예산'을 고위 당정 협의 1호 안건으로 올리겠다"고 약속했다.

 

송 후보는 "문 대통령의 러시아특사 출신이자 북방경제협력위원장으로서 쌓은 외교 네트워크를 활용해 스푸트니크V 백신 도입을 검토하겠다"며 "대통령도 이런 지시를 어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외교 네트워크를 활용해) 미중 반도체 전쟁에서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의 경쟁 활로를 뚫겠다"며 "사람을 바꿔야 변화가 시작된다"고 말했다.

 

우 후보는 "당 대표가 되면 가장 먼저 코로나 백신 수급부터 챙기겠다"며 "코로나 손실보상은 소급적용해 누적된 손실까지 보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경기신문 = 박진형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