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2 (토)

  • 구름조금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2.9℃
  • 구름조금서울 25.8℃
  • 흐림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3.8℃
  • 흐림울산 21.0℃
  • 박무광주 24.0℃
  • 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0.7℃
  • 박무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3.3℃
  • 흐림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2.2℃
  • 맑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정세균 "코로나에 여야 없다… 불안감 조성은 악질정치"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2일 코로나19의 재난 상황에서 여야가 합치해 통합의 정치를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 건강과 생명만이라도 통합의 정치를 실현해 보자"며 "당파보다 더 소중한 것은 국민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도대체 국민 없는 정치, 국민 없는 국가가 무슨 소용이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응에 대해 지지정당과 이념에 따라 다르게 평가하고 있을 뿐 아니라, 그 차이가 자꾸 벌어지고 있어 심히 우려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도 "그러나 정치권의 근거 없고 무분별한 불신조장이 이러한 양극화를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전 총리는 "코로나 전쟁은 우리 모두의 전쟁이다. 여도 야도 있어선 안 된다"며 "코로나에서 빨리 벗어나고 싶은 국민 심리를 악용하여 불안을 선동하는 것은 국민 건강을 볼모로 삼는 악질 정치"라고 규정했다.

 

또 "정부는 코로나19 마지막 문턱인 백신 접종만 남겨두고 있다. 일부 정치권에서 근거 없는 우려와 불신을 유포하여 정부대응에 대한 불신을 조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에 무슨 진보와 방역이 있겠나. 민주당 백신이 따로 있고, 문재인 백신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국민 모두의 필요와 요청에 귀 기울이며 방역과 백신보급에 힘써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의 사례를 언급하며 정부 불신으로 인해 코로나19 확산 국면에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했다고 소개했다.

 

즉, 야당을 향해 근거 없는 불안감 조성으로 정부 불신을 키우는 일을 멈춰야 한다는 의미다.

 

정 전 총리는 "미국 공화당원이냐에 따라 코로나19에 대한 우려,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있어서 현격한 격차가 있다"며 "심지어는 마스크 착용에서도 지지정당에 따라 다른 행태를 보이고 있다. 이래서야 정부가 콩으로 메주를 쑨대도 믿을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리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응에 대해 지지정당과 이념에 따라 다르게 평가하고 있을 뿐 아니라, 그 차이가 자꾸 벌어지고 있어 심히 우려스럽다"고 했다.

 

[ 경기신문 = 박진형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