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2.9℃
  • 맑음대전 25.1℃
  • 흐림대구 20.8℃
  • 흐림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26.3℃
  • 흐림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많음금산 22.9℃
  • 흐림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18.1℃
  • 구름조금거제 23.2℃
기상청 제공

與 지도부 부산행... '김경수 공백 최소화' PK 민심 공략

 

더불어민주당이 29일 가덕도 신공항 건설 등을 내걸고 부산·울산·경남 지역민심 공략에 나섰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마린센터에서 한국해운협회 등 업계 관계들과 함께한 간담회에서 "박근혜 정부의 한진해운 파산 결정은 너무나 아쉬운 결정이었다"며 "이후 침체됐던 해운업계가 최근 호황기에 접어들었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든든한 지원과, 코로나 여파에 따른 화물해상 운용 급등으로 반등의 기회를 맞이했다"며 "현대상선도 1조원 이상 순익을 내는 등 기회가 오고 있는데, 공정위 과징금 문제가 터지며 상당히 우려가 커진다"고 꼬집었다.


그는 "해운업 전체의 생존이 달린 문제"라며 "해수부, 공정위 등과 긴밀히 논의해 방안을 찾겠다. 해운법상 공동행위에 대해 공정거래법이 적용되지 않도록 한 위성곤 의원의 해운법이 속도감 있게 심의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운은 국가 전략산업"이라며 "우리나라를 10대 경제대국으로 만드는 데에 희생한 선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에는 부산항만공사 신항사업소에서 가덕신공항특위 첫 회의를 주재하고, 공항 부지를 둘러보는 등 당 차원의 지원 의지를 강조할 예정이다.

 

특위 위원장을 맡은 송 대표는 지난달 30일에 이어 한 달 만에 다시 부산을 찾아 현안을 챙길 정도로 PK민심 다독이기에 집중하고 있다.

 

부울경 민심을 얻어야 대선 정국에서 '정권 심판론'을 잠재울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최근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드루킹 댓글조작' 유죄 확정판결 이후 도정 공백 우려를 차단하려는 계산도 바탕에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전 지사는 지난 26일 경남 창원교도소에 수감됐다.

 

민주당 관계자는 "송 대표는 김 전 지사가 꾸준히 추진해온 '부울경 메가시티' 구상을 이어받아 완성한다는 의지가 크다"며 "경남도 주요 정책의 흐름이 끊기지 않고 일관성 있게 추진되도록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진형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