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월)

  •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8.4℃
  • 흐림서울 27.7℃
  • 흐림대전 28.1℃
  • 구름조금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조금부산 29.2℃
  • 구름많음고창 28.7℃
  • 구름조금제주 30.9℃
  • 흐림강화 27.4℃
  • 흐림보은 25.9℃
  • 흐림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30.5℃
  • 구름조금거제 28.2℃
기상청 제공

[인터뷰] 남종섭 "여야 동수, 민생 전력하라는 숫자…도민들 위한 생활 정치 해야"

남종섭, 11대 상임위 신설 "꼭 필요한 것…11대 첫 번째 임시회 때 다시 논의 했으면"
헙치 시스템 제시…"경기도‧도의회 여야 대표‧도 교육청 4자 협의기구 상설화해야"

 

“경기도의회는 파행 없이 도민이 부여한 여야 동수의 준엄한 명령에 맞춰 도민들에게 필요한 생활 정치를 해야 합니다”

 

제11대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전반기 대표의원인 남종섭(용인4) 의원이 29일 도의회 기자단과의 인터뷰에서 11대 도의회 여야 동일 의석수를 차지한 상황에서 이 같은 다짐을 밝혔다.

 

남 의원은 “여야 동수를 준 것은 싸우지 말고 민생을 위해 전력하라는 절묘한 숫자다”라며 “우선 이 시기에 대표를 맡겨주신 우리 더불어민주당의 의원님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최근 미상정된 의장 선출 관련 회의 규칙 개정과 관련해서 남 의원은 “우리 내부에서도 당연히 회의 규칙을 개정해야 되는 거 아니냐는 말이 나왔지만 대표로서 회의 규칙을 개정하는 게 맞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꾸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하시는데 공평한 룰을 가지고 국민의힘과 허심탄회하게 원구성에 대해서 협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남 의원은 “그런데 지난번 한번 협상 이후 또 협상을 취소한다고 선고했다”며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이 많지만 계속해서 원 구성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11대 상임위 신설 여부를 두고 국민의힘과 마찰을 빚었던 것에 대해 “여야 유불리를 떠나 의석수가 늘었기 때문에 당연히 11대에서 상임위를 증설을 해야 된다고 생각했고 이에 우리가 제안했지만 국민의힘이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임위 증설 문제는 인력이 늘어났기 때문에 반드시 필요하다”며 “11대에 같이 협의를 통해서 첫 번째 임시회 때 상임위 증설 문제를 다시 논의 했으면 좋겠다”고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아울러 지난 29일 제360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통과된 평화부지사를 경제부지사로 명칭을 변경하고 소관 실·국을 조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에 대해 재논의를 요구하고 있는 국민의힘에 “하라 하지말라 얘기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10대 의회가 본회의에서 통과를 시켰기 때문에 아직 시작도 안 한 11대 의회가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11대가 구성되고 임기가 시작되면 이 문제에 대해서 협의는 할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민선 8기 키워드인 ‘협치 도정’에 대해서 곽 의원은 “우리는 경기도와 도 교육청, 민주당 교섭단체, 국민의힘 교섭단체 이렇게 해서 4자가 항시적으로 모여서 상황들에 대해서 논의할 수 있는 협의기구를 상설화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정책지원관 시스템에도 의견을 제시했다. 남 의원은 “그 부분은 국민의힘과 같이 교섭단체끼리 협의해야 할 상황”이라며 “우선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4분의 1을 올해 안에 뽑도록 돼 있는데 이미 늦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궁극적인 목적으로 1인 1 보좌관제를 해야한다”며 “그런데 그건 법률상으로 안되니까 어떤 식으로든지 의원 보좌 기능을 높여야 되겠다는 법의 취지에 맞춰서 이러한 상황이 가능하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허수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