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0.3℃
  • 흐림서울 0.0℃
  • 흐림대전 -2.1℃
  • 흐림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0.7℃
  • 흐림광주 2.1℃
  • 구름많음부산 3.4℃
  • 흐림고창 0.8℃
  • 흐림제주 5.9℃
  • 흐림강화 0.0℃
  • 구름많음보은 -4.7℃
  • 구름많음금산 -4.3℃
  • 흐림강진군 1.5℃
  • 흐림경주시 -4.9℃
  • 구름많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경기-충남 상호발전 협약…김동연 “여야 넘는 균형발전의 큰 계기 될 것”

김동연 지사, 29일 충남도청 방문…경기-충남 상생협력 업무협약서 서명
베이밸리메가시티 조성, 순환철도 건설, 대중국 수출기지 육성 등 논의

 

경기도와 충청남도가 양 지역 상호발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충남이 추진 중인 베이밸리메가시티 조성, 평택-아산-천안 순환철도 건설과 평택‧당진항에 대중국 수출기지 육성, 서해안 해안쓰레기 공동 처리 등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29일 오전 충남도청에서 만나 이 같은 내용의 ‘경기-충남 상생협력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민선 8기 김동연 지사 취임 후 광역자치단체 간 처음으로 맺는 업무협약이다.

 

김동연 지사는 “김태흠 지사께서 베이밸리 메가시티 구상을 먼저 제안해 주셨는데 충남과 경기도가 상생번영할 수 있는 바람직한 길이라고 생각해 흔쾌히 함께 하기로 했다”며 “오늘 협약을 계기로 구체적이고 작은 것부터 성과를 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 남부지역은 반도체클러스터와 각종 첨단산업이 있는 곳”이라며 “충남의 여러 가지 성장 잠재력과 결합이 된다면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베이밸리 메가시티와 관련해 혁신생태계를 만들려면 첫째, 인재와 포용성 기술의 결합, 두 번째는 지자체와 제도와 법령 인식의 변화, 세 번째로는 중앙정부가 지역에 메가시티를 지원하되 간섭은 하지 않으면서 발전에 대한 비전과 청사진을 지역 사정에 맞게끔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김동연 지사는 협약식 후 이어진 언론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메가시티에 대한 논의가 많이 있었지만 특정지역에 한정돼 있었다”며 “이번 협약은 충청권과 수도권을 뛰어넘는, 또 여와 야를 뛰어넘는다는 점에서 대단한 의미가 있다. 지역균형 발전의 큰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베이밸리 메가시티는 우리에게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줄 것”이라며 시도를 넘어서 아산만과 서해안을 중심으로 수소해양레저관광 교통망 등을 연결하면 더 큰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첫 단계이자 가장 중요한 단계인 경기와 충남의 협약이 체결됨으로써 이제는 합심해서 앞으로 힘차게 나아갈 일만 남았다. 실무협의회를 빠르게 구성하고 공동과제를 추진해 새로운 모델로 발전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협약서에는 평택-아산-천안 순환철도 건설 상호협력, 경기․충남 연접지역에 최첨단 산업벨트 조성 협력, 평택․당진항 물류 환경개선과 수출 전진기지 육성, 경기‧충남 해안지역의 관광자원 공동개발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또 수소에너지 융복합산업 벨트 조성 협력, 미군기지 주변 지역 지원 확대를 위해 상호협력, 서해안권 마리나 거점 및 해양‧레저 산업 육성,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공동 대응, 양도의 주요 현안사항과 발전방향에 대한 공동연구 협력 등이 포함됐다.

 

경기도와 충남도는 먼저 평택-아산-천안 순환철도 건설로 상호 교류를 촉진하고 이동 편의를 제공하는데 협조하기로 했다.

 

또 경기 남부지역과 충남 북부지역 연접지역의 산업과 교통분야 발전 구상을 마련하기 위해 내년부터 양 도의 연구기관이 합동 연구를 추진하고 세부 발전 방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또 평택‧당진항의 물류 환경을 개선해 대 중국 수출 전진기지로 육성하고 수소 융복합산업 벨트 조성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이 밖에 해양생태계의 보전과 지속 가능한 해양환경보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서해안권의 마리나 거점 공동 육성과 해양쓰레기 수거‧처리도 공동 협력할 계획이다.

 

한편 베이밸리 메가시티는 경기 남부권 평택, 안성, 화성과 충남 북부 천안, 아산, 당진을 묶어 4차 산업을 선도하는 메가시티를 만들겠다는 충남의 구상이다.

 

[ 경기신문 = 김기웅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