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인천 학교급식 평균단가 올해 10.7% 인상...질 좋은 고기반찬까지는 ‘역부족’

-인천시 친환경무상급식 지원에 관한 조례 중 ‘축산물’ 관리 기준지원은 현실과 괴리감 커
-인천시, 질좋은 식재료 제공 및 지역경제 선순환 염두에 두고 조례 개정 검토 중

인천학교급식 단가가 올해 10.7% 인상했지만 학생들이 밥보다 좋아하는 고기반찬의 질을 높일지는 의문이다.

 

소고기나 돼지고기, 닭고기 등 축산물의 경우 학교급식에서 매우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한창 성장하는 아이들이기 때문에 단백질의 함량이 높은 고기를 밥보다 선호하기 때문이다.

 

인천시는 건강하고 안전한 급식을 제공하기 위해 올해 평균급식단가를 10.7% 인상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소비자물가 상승률인 3.6%에 비하면 큰 폭의 인상률이다. 경기도 9%대 인상률보다도 높다.

 

그러나 속내를 따져보면 학생과 학부모들이 기대하는 안전하고 질 좋은 식재료를 기대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인천시교육청의 학교급식 지원계획에 따르면 유치원·초등·중·고등·특수학교 943개교 34만 9468명에 대한 평균급식단가는 초등학생 기준 전년(3250원) 대비 400원이 오른 3650원(교육청 50%,시 30%,군·구 20% 분담율)이다. 여기에서 운영비를 뺀 식품비 단가만 따지면 전년 2900원에서 370원이 오른 3270원이다.

 

쌀은 지난 2022년 전국최초 친환경 무상급식 지원에 관한 조례에 의거해 관내 우수한 강화섬쌀을 제공하고 있지만, 학생들이 좋아하는 고기반찬 등 질 좋은 식재료를 제공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예산이다.

 

경기도는 올해 학교급식단가에서 식품비 9%를 인상했다. 초등학생 기준으로 평균 식품비 단가는 기존 3170원에서 260원 인상돼 3430원이다. 그래도 인천시보다 160원이 많다.

 

또 학생들이 선호하는 고기반찬 식재료인 축산물은 경기도가 생산하고 경기도 농수산진흥원이 인증한 G마크 축산물을 제공받는다.

 

가격이 비싸도 차액(한도 있음)을 지원하기 때문에 경기도 초등학생은 학교급식을 통해 거의 대부분 G마크 인증된 우수한 축산물 식재료로 사용된 고기반찬을 먹울 수 있다.

 

도내에서 생산된 우수 농축산물 인증 급식지원 체계를 통해 생산자와 학교가 함께 수혜를 입을 수 있는 시스템 덕분이다.

 

인천시도 학교급식 식재료(축산물) 품질관리 공통기준과 개별기준에 의거해 ‘축산법’ 제35조에 따른 등급판정 3등급 이상 한우 및 육우, 2등급 이상 돼지고기, 1등급 이상인 닭고기과 오리고기 등을 사용하게 돼 있다.

 

그러나 학교급식 식품비 단가가 낮아 대부분의 학교에서 최저가 입찰이 낙찰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낮은 질의 식재료가 공급될 수 있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이유다.

 

인천시 관계자는 “학교 급식에 사용되는 축산물의 품질 향상과 지역 내 선순환 유통 체계 구축을 위한 조례 개정을 검토 중에 있다”며 “특히 타시도 사례 등을 면밀히 분석하는 등 우리 학생들에게는 안전하고 질 좋은 식재료를 제공함과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와 농가수익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이연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