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3.7℃
  • 흐림강릉 8.5℃
  • 맑음서울 6.6℃
  • 구름조금대전 6.5℃
  • 구름조금대구 8.7℃
  • 맑음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8.6℃
  • 구름조금부산 10.9℃
  • 구름많음고창 7.6℃
  • 흐림제주 14.8℃
  • 맑음강화 4.8℃
  • 맑음보은 2.8℃
  • 구름조금금산 4.3℃
  • 구름조금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6.6℃
  • 구름조금거제 11.3℃
기상청 제공

평택 가축분뇨처리장 건립 놓고 갈등 심화

오명근 시의원에 대한 입장차 극명… 민민갈등 우려
축산농가 “백지화 선동말라” vs 비대위 “시민 대변”

평택축산업협동조합이 축산농가의 가축분뇨 처리를 위해 오성면 안화리 일원에 추진 중인 자원순환지원센터(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 건립이 사업에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자칫 민·민갈등의 우려를 낳고 있다.

‘가축분뇨처리시설은 반드시 필요하다’는 축산농가와 ‘혐오와 악취시설은 절대 불가하다’는 인근지역 주민들이 입장차를 보이며 갈등이 깊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근 잇달아 열린 축산농가들과 가축분뇨처리장 설치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의 찬반 기자회견에서 지역구 오명근 시의원에 대한 입장차도 분명하게 갈리며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지난달 28일 축산경영인들은 성명서를 통해 “오명근 시의원이 정치적인 입장으로 주민 반대와 시설 백지화를 선동하고 있다”며 “조속히 이 시설이 설치될 수 있도록 표심을 이용한 주민 선동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자원순환 지원센터 건립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불과 5일 만인 지난 1일 비대위도 성명서를 내고 축산인들의 성명서에 대해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비대위는 성명서를 통해 “무엇이 오도이고 선동인지 매우 유감스럽다”며 “오명근 시의원은 문외하고 부족한 고덕·오성면 시민들 대신 발로 뛰고 대변해주며 의무와 역할을 다하는 진정한 시의원의 도리를 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를 놓고 지역정가에서는 한 의원에 대해 이토록 극명한 입장차가 자칫 민·민갈등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지역민들의 갈등을 해소하는 것이 무엇보다 우선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평택축산농협이 추진 중인 자원순환지원센터는 1일 100t 처리 규모로,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지원받은 45억원과 자체 예산 35억원 등 총 80억원이 투입돼 악취 발생 등 주민피해를 막기 위해 지하에 설치될 계획이다.

/평택=오원석기자 o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