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3.7℃
  • 흐림강릉 8.5℃
  • 맑음서울 6.6℃
  • 구름조금대전 6.5℃
  • 구름조금대구 8.7℃
  • 맑음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8.6℃
  • 구름조금부산 10.9℃
  • 구름많음고창 7.6℃
  • 흐림제주 14.8℃
  • 맑음강화 4.8℃
  • 맑음보은 2.8℃
  • 구름조금금산 4.3℃
  • 구름조금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6.6℃
  • 구름조금거제 11.3℃
기상청 제공

“경기도가 부실시공 근본 해결 기준 제시할 것”

남경필 지사, 동탄2 부영아파트 하자 현장 5번째 방문

남경필 경기지사가 지난 14일 오후 화성시 동탄2신도시 부영아파트 부실시공 현장을 다시 방문, “도내 부실시공을 뿌리뽑기 위해 경기도가 해결 기준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동탄2 부영아파트는 3차례의 도 품질검수에서 하자보수가 지적됐던 곳으로 남 지사는 여름 휴가 후 업무에 복귀하자마자 5번째로 현장을 찾아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방문에서 남 지사는 부실시공 아파트 관리와 점검 등을 위해 예산과 인력을 지원해 달라는 채인석 화성시장의 건의에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또 부영아파트 부실시공의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야 한다는 입주자 대표의 요청에 “단기간에 끝날 일은 아니지만, 근본적인 대책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남 지사는 “㈜부영주택이 도내에 건설 중인 10개 단지의 현장 상태를 파악하고 문제 시 패널티를 부과하거나 준공을 불허하는 방법을 취할 것”이라며 “부실시공 업체에 대해서는 선분양제에서 제외시키는 방법도 쓸 것”이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날 현장에 동행한 백원국 도 도시주택실장에게 도내 감리 책임자를 소집해 앞으로 더욱 철저한 공사현장 감리를 하도록 주문하라고 지시했다.

지난 3월 초 사용검사가 승인된 이 부영아파트 현장은 지난해 12월, 올 2월과 5월 3차례 실시한 도의 품질검수에서 211건의 하자보수 지적사항이 나왔다.

남 지사는 2, 3차 품질검수에 이어 지난달 18일 세 번째로 현장을 찾았다가 하자가 여전한 것을 확인한 뒤 같은 달 31일 채인석 화성시장과 기자회견을 열어 시공사 부영주택 및 감리자에 대한 영업정지, 부실벌점 부과 등 제재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채 시장은 이 아파트 현장에 임시 시장실을 마련하고 수시로 현장 하자 보수 상황을 체크하고 있다.

지금까지 이 아파트 주민들이 부영 측에 제기한 하자 신청은 8만1천건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연우기자 27y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