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4.0℃
  • 맑음서울 5.5℃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5.6℃
  • 구름조금울산 5.8℃
  • 구름많음광주 7.1℃
  • 맑음부산 6.6℃
  • 흐림고창 1.5℃
  • 흐림제주 10.8℃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4.2℃
  • 흐림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2.1℃
  • 흐림거제 8.2℃
기상청 제공

김보미 경기아트센터 무대조명 감독 “관객 이해 돕는 역할, 늘 두근거려”

경기아트센터 입사 2년차 유일한 여성 감독
고등학생 때부터 경력 16년차 “자신감 있었다”
무대 조명 대중적으로 알리기 위해 콘텐츠 구상中

“같은 꿈꾸는 후배들 위해 나부터 환경개선 노력할 것”

 

화려한 조명아래 무대와 전시장을 수놓는 배우, 작가들이 있다면 무대 뒤에는 이들을 빛내주기 위해 고생하는 조력자가 있다. 본보는 ‘백스테이지’라는 제목으로 묵묵히 일하는 무대 뒤 숨은 일꾼들을 만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는 새 기획을 마련했다. 무대와 전시장의 주인공이 아닌 무대 뒤 숨은 일꾼들의 진짜 이야기를 소개한다. <편집자주>

 

“마치 언제 꺼내 써도 잘 드는 칼처럼 무대에서 늘 준비된 든든한 조력자가 되고 싶습니다.”

 

경기아트센터 무대기술팀 김보미 감독은 무대 조명에 대해 “관객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시각적으로 잘 나타낼 수 있는 분야”라고 소개했다.

 

김보미 감독은 “연기자는 아니지만 배우의 움직임에 따라 무대조명을 실시간으로 같이 진행하기 때문에 공연에 함께 참여한다는 느낌과 두근거림이 매우 좋다”고 말했다.

 

이어 “조명은 빛으로 생각이나 감정 등 관객이 어떤 부분을 집중해서 볼 수 있도록 돕고, 관객들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시각적으로 잘 나타낼 수 있다”라고 무대조명이 지닌 매력을 설명했다.

 

 

▲어느덧 16년차 경력 “어려운 순간도 있었으나 성장한 기회”

 

지난해 경기아트센터에 입사한 김보미 감독은 올해로 16년차 경력을 지닌 베테랑이다.

 

고등학생 시절 연극동아리에서 출전한 전국대회를 계기로 극장이라는 새로운 환경이자 프로의 공간을 경험한 김 감독은 조명디자인이 자신의 적성에 맞는 일이라고 느꼈다.

 

그는 ‘정말 내가 잘할 수 있는 일이다’라는 자신감을 가지고 무대조명에 발을 들였다.

 

특히 김 감독은 “무대조명 일은 혼자 작업하는 것이 아닌 함께 협력해서 무대를 완성해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기술적인 성장뿐 아니라 인간성도 성숙해진 것 같다”고 고백했다.

 

 

김보미 감독은 음향, 무대, 의상 등 여러 분야 중에서 조명 디자인이 가장 시간의 영향을 많이 받는 분야라고 밝혔다.

 

김 감독은 “물론 지금은 시뮬레이션도 가능하고 시간을 단축할 수 있지만 예전에는 오로지 무대에서만 완성할 수 있기에 시간을 허투루 쓰지 않아야 스케줄을 맞출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처럼 다양한 실전 경험을 가진 김보미 감독은 입사 후 경기아트센터 기획공연 ‘토요상설공연’을 진행했다.

 

‘토요상설공연’은 2019년 3~4월에 이어 8~10월까지 경기도립무용단이 태평무, 아박무, 진도북춤, 연정가, 검무 등을 선보인 프로그램이다.

 

김보미 감독은 “보통 극장 감독은 관리자 역할을 하는데 경기아트센터는 자체 기획공연이 많다. 작년에 ‘토요상설공연’을 맡아서 했는데 스스로 욕심을 가지고 애썼던 것 같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무대 조명 대중적으로 알리고 싶은 꿈 “후배들 위해 나부터 노력할 것”

 

‘조명은 피·땀·눈물이 담긴 창작물’이라고 소개한 김보미 감독은 “스태프로서 내가 하는 일을 대중적으로 알리고 싶다. 솔직한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먼저 길을 걸은 선배로서 후배들에게 “생각보다 많은 희생이 필요하다. 그렇지만 분명 재미있고 인생을 즐길 수 있는 직업이라고 생각한다”며 “더욱 즐겁게 일할 수 있도록 내가 있는 자리에서부터 좋은 환경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보미 감독은 “무대 위 든든한 조력자로 불리고 싶다”며 환하게 웃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