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금)

  • 맑음동두천 13.5℃
  • 구름조금강릉 14.8℃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5.6℃
  • 구름조금울산 17.3℃
  • 맑음광주 14.4℃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5.1℃
  • 맑음제주 18.0℃
  • 맑음강화 13.4℃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12.3℃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6.9℃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이낙연 "北, 남북 공동조사 제안 신속히 수용해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북한군의 우리 공무원 총격살해 사건과 관련,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군에 사살된 우리 어업지도원의 죽음에 다시 한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늘 북한은 시신을 수색하고 있으며, 시신을 찾으면 우리측에 인도하겠다고 발표했다"며 "남과 북이 각자의 수역에서 수색하고 있으니,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이날 남측이 소연평도에서 숨진 공무원 수색 작업을 벌이는 과정에서 북측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며 이를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우리는 남측이 새로운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면서도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