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토)

  • 흐림동두천 5.6℃
  • 맑음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5.7℃
  • 구름많음대전 7.4℃
  • 구름조금대구 8.1℃
  • 맑음울산 9.4℃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0.2℃
  • 구름조금고창 9.0℃
  • 구름많음제주 11.1℃
  • 구름많음강화 5.8℃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8.8℃
  • 구름많음강진군 9.1℃
  • 구름조금경주시 8.5℃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제친 손흥민, 9호골로 득점 단독선두…토트넘도 1위로

번리전 이후 한 달 여 만에 득점포 가동…맨시티에 2-0 완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협을 이겨낸 손흥민(토트넘)이 정규리그 9호골을 터뜨리고 득점 랭킹 단독 선두로 나섰다.

 

손흥민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 9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홈 경기에서 전반 5분 만에 선제 결승골을 꽂아 토트넘의 2-0 승리에 앞장섰다.

 

이 골로 손흥민은 시즌 득점 수를 9골로 늘려 EPL 득점 랭킹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공동 2위(8골)인 도미닉 칼버르-르윈(에버턴),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에 1골 차로 앞서나갔다.

 

손흥민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까지 올 시즌 공식전에서 시즌 11골(5도움)을 기록했다.

 

지난달 27일 번리전 득점 이후 손흥민이 한 달여 만에 넣은 골이기도 하다. 번리전 이후 손흥민은 EPL과 유로파리그를 포함해 총 4경기에서 골 맛을 보지 못했다.

 

무엇보다, 지난 A매치 기간 대표팀에 소집돼 오스트리아 원정 2연전을 소화한 그는 대표팀 내 코로나19 확산을 가까스로 피하고 소속팀으로 복귀한 뒤 가진 첫 경기에서 '무사히' 골을 넣어 팬과 한국 축구계를 크게 안도하게 했다.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5분 만에 전광석화 같은 상대 뒷공간 침투로 골망을 흔들었다.

 

탕귀 은돔벨레가 수비라인을 넘기는 로빙 패스를 넘겨주자 손흥민이 득달같이 달려들어 한 번 드리블한 뒤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왼발 땅볼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첫 번째 슈팅 기회를 시원하게 골로 연결한 손흥민은 후반 13분 '콤비'인 해리 케인을 위한 도움도 하나 기록할 뻔했다.

 

스테번 베르흐베인이 왼쪽에서 넘겨준 공을 오른쪽의 손흥민이 문전으로 질주하던 케인을 겨냥한 패스로 연결했지만, 케인이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20분 지오바니 로셀소의 추가골 상황에서 손흥민은 득점을 간접적으로 도왔다.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오른쪽으로 파고들면서 왼쪽에 빈 곳이 생겼고, 여기를 파고든 로셀소가 케인의 패스를 받아 골지역 왼쪽에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케인은 리그에서 시즌 9호 도움을 올려 이 부문 단독 선두를 더욱 굳혔다. 2위 잭 그릴리시(5개·애스턴 빌라)와 격차를 4개로 벌렸다.

 

이날 승리로 6승 2무 1패가 된 토트넘은 승점 20점을 쌓아 나란히 9경기를 소화한 첼시(승점 18)를 제치고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다만, 승점 18점인 3위 레스터시티는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태다.

 

토트넘은 리그 4연승, 8경기 무패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매년 우승 후보로 꼽혀온 '강호'이지만, 올 시즌 초반 크게 부진한 맨시티는 3승 3무 2패, 승점 12점으로 중위권인 11위에 자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