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구름조금동두천 -0.7℃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3.4℃
  • 안개대전 2.5℃
  • 박무대구 4.6℃
  • 흐림울산 8.9℃
  • 박무광주 4.7℃
  • 흐림부산 10.0℃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11.1℃
  • 맑음강화 0.8℃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2.2℃
  • 흐림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6.8℃
  • 구름많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지하도상가 상생협의회 사실상 종료되나

상생협의회 위원 뽑는 지하도상가 총연합회장 선거, 임차인들 반대로 무산
"사실상 상생협의회 종료" 전망 주변에서 솔솔

 

 지하도상가 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장기화할 전망이다. 지하도상가 총연합회 회장 자리가 공석이 되며 인천시와 마주할 상생협의회 파트너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지하도상가 관계자는 지난 22일 부평역 지하상가 홍보관에서 열린 인천 지하도상가 총연합회장 선거가 결과 없이 끝났다고 밝혔다.

 

총연합회장은 지하도상가 운영을 이끌어가는 자리로, 임기는 4년을 보장한다. 특히 이번 선거가 주목받았던 이유는 최근 인천시와 양도·양수·전대 기간 금지 조례로 빚어진 갈등을 협상하는 상생협의회 위원들을 새로 선출되는 회장이 임명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하도상가 임차인들은 이날 회의에서 선거 방식에 대한 부당함을 제기했고, 지하도상가 법인대표로 이뤄진 총연합회 집행부가 이에 반대하면서 갈등을 빚다 결국 새 회장 선출을 하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회의에 참석한 임차인 30여 명은 “연합회비를 내는 만큼 투표권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에 총연합회 집행부는 정관 변경의 어려움을 들며 맞섰다. 갈등이 고조되자 총연합회 집행부 일부가 회의실에서 나갔고, 선거는 치러지지 못했다.

 

이번 갈등의 배경에는 지난 번 상생협의회 연장안을 두고 지하도상가 연합회가 우선 합의한 ‘5년 전대유예’안이 작용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대다수 임차인들이 이에 반대하는 가운데 법인대표들끼리 모여 총연합회장을 선출하고, 회장이 상생협의회 위원을 뽑아 합의하는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총연합회장 선출 무산으로 지하도상가 조례 갈등은 장기화하며 가시밭길을 걸을 전망이다. 시와 상생협의회 민간위원들은 상생협의회를 가급적 빨리 끝내고 싶어하지만 총연합회장이 선출되지 않음으로서 ‘대화상대’가 없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아무런 성과없이 상생협의회가 조기 종료될 수도 있다는 전망을 조심스럽게 내놓고 있다.

 

지하도상가 측 관계자는 “총연합회장은 앞으로 당분간 공석으로 갈 것 같다”며 “그 시간이 자칫 길어지면 상생협의회도 이대로 종료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웅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