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2.9℃
  • 흐림서울 18.7℃
  • 흐림대전 17.9℃
  • 흐림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0℃
  • 구름조금광주 19.9℃
  • 흐림부산 15.1℃
  • 흐림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17.3℃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15.9℃
  • 흐림금산 16.7℃
  • 흐림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4.0℃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지수, 학교폭력 사실 사과…"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배우 지수가 과거 학교폭력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지수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려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 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다"라고 고개 숙였다.

 

이어 "연기를 시작하게 되면서 제 과거를 덮어둔 채 대중의 과분한 관심을 받으며 여기까지 왔으나, 마음 한켠에 과거에 대한 죄책감이 늘 존재했다"라면서 "돌이키기엔 너무 늦은 후회가 저에게는 늘 큰 불안함으로 다가왔고 어두운 과거가 항상 저를 짓눌러왔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연기자로 활동하는 제 모습을 보며 긴 시간동안 고통 받으셨을 분들께 깊이 속죄하고 평생 싯지 못할 저의 과거를 반성하고 뉘우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저 개인의 커다란 잘못으로 방송사와 제작진, 배우들, 드라마 현장을 묵묵히 지켜왔던 스태프, 관계자에게 엄청난 피해를 입히는 것이 괴롭고 죄스럽다"라면서 "저로 인해 드라마에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무릎 꿇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지수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과거 학교폭력 의혹이 불거지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학창시절 지수의 학교폭력 사실을 연달아 폭로했고, 이러한 내용은 급속도로 확산되며 파문이 커졌다.

 

이에 소속사인 키이스트 측은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라면서 "이메일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히며 사태 해결을 위한 의지를 피력했다.

 

하지만, 지수의 학교폭력 사실을 최초로 폭로한 것으로 알려진 네티즌은 지난 3일 "피해자인 사람들이 왜, 일일이 제보를 해야하냐"면서 "보상 따위 필요 없고 당신의 모든 걸 인정하는 것이야말로 최소한의 도리"라고 비판하며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지수는 현재 KBS2TV 월화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주인공 온달 역으로 출연 중이다. '달이 뜨는 강'은 반 사전제작 드라마로 방영 전 절반 이상의 촬영을 마쳤고, 현재 막바지 촬영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주연 배우의 과거 학교폭력 논란과 관련해 향후 방송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 경기신문 = 배덕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