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4 (토)

  • 흐림동두천 16.3℃
  • 흐림강릉 12.8℃
  • 흐림서울 18.4℃
  • 대전 17.2℃
  • 흐림대구 14.2℃
  • 구름많음울산 13.9℃
  • 구름많음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19.8℃
  • 흐림제주 17.0℃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5.8℃
  • 흐림금산 16.2℃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3.9℃
  • 구름많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이낙연 보선 참패에 연일 거듭한 사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대표·선대위원장으로서 부족”
7일도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 입장문 발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4·7 보궐선거 패배에 대해 7일에 이어 거듭 사죄의 뜻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선거 다음날인 8일 아침 페이스북에 “4·7재보선으로 표현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하겠다”며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의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저희들이 부족했다”며 “국민 삶의 고통을 충분히 살피지 못했다”고 했다.

 

또 “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 민주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부족했던 저의 책임이 크다”며 “당원과 지지자를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며 “민주당 또한 반성과 쇄신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선거 패배가 확실시된 7일 자정 무렵에도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 민주당은 선거로 나타난 민심을 새기며 반성하고 혁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경기신문 = 박환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