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13.6℃
  • 흐림서울 19.9℃
  • 흐림대전 18.9℃
  • 흐림대구 15.3℃
  • 흐림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15.9℃
  • 흐림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18.4℃
  • 흐림강화 18.4℃
  • 흐림보은 17.1℃
  • 흐림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14.5℃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재보선 참패 책임 통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선 참패에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결정했다.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8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선거에 대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민주당 지도부는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대행은 “국민께서 당에 많은 과제를 줬다.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며 “지도부의 총사퇴가 (혁신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행은 "(지도부)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출을 최대한 앞당겨 실시하겠다"며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직무대행은 "저희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며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뿌리깊은 나무처럼 민주당이 국민에게 사랑 받을 수 있게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날 4·7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에 두 배 가까운 득표율 차이로 패배했다. 애초 주요 여론조사에서 크게 뒤쳐졌던 민주당은 야당 후보들의 의혹 제기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지지율 격차를 줄이며 역전까지도 기대했다. 

 

그러나 개표 결과 민주당이 오히려 큰 차이로 패배한 것으로 나타나며 민주당 안팎에서는 지도부 총사퇴를 포함한 쇄신안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날 밤 늦게 긴급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총사퇴 방안을 논의했는데, 이날 오전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지도부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데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최고위는 9명이지만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달 물러나면서 현재 8명이다. 김태년 원내대표, 김종민 염태영 노웅래 신동근 양향자 박성민 박홍배 최고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선출직 최고위원 임기는 내년 8월 말까지이지만, 이번 결정으로 임기를 1년 4개월 남기고 일괄 퇴진하게 됐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