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4 (토)

  • 흐림동두천 16.3℃
  • 흐림강릉 12.8℃
  • 흐림서울 18.4℃
  • 대전 17.2℃
  • 흐림대구 14.2℃
  • 구름많음울산 13.9℃
  • 구름많음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19.8℃
  • 흐림제주 17.0℃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5.8℃
  • 흐림금산 16.2℃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3.9℃
  • 구름많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경찰, '역세권 투기 의혹' 안양시의원 자택, 의회 사무실 압수수색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에서 비롯된 부동산 관련 비리를 수사 중인 경찰이 신규 전철 역사 예정지 발표 직전에 역세권 토지를 사들였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안양시의원을 상대로 8일 강제수사에 나섰다.

 

안양 만안경찰서는 이날 오후 1시 10분쯤부터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A 시의원 의회 사무실과 자택 등 2곳에 수사관 8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지난 1월 검찰로부터 이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를 이어왔다.

 

 

A 의원은 2017년 7월 초 안양 만안구 석수동에 2층 건물을 포함한 토지 160여㎡를 사들였다. 이곳은 2025년 개통 예정인 월곶판교선 석수역에서 200여m 떨어진 이른바 ‘역세권 토지’이다.

 

이 땅에 역사가 들어선다는 사실은 A 의원이 땅을 산 뒤 20여 일 만에 국토교통부 주민 공람을 통해 처음 공개됐다. 당시 A 의원은 시의회 도시개발위원장으로, 안양시 개발계획에 관여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은 LH 사태와는 무관하다”며 “지난해 12월 검찰에 고발돼 안양 만안경찰서에서 수사 중인 사건과 관련해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 경기신문 = 장순철·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