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11.0℃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4.5℃
  • 맑음대구 11.5℃
  • 구름많음울산 13.7℃
  • 맑음광주 17.3℃
  • 구름많음부산 17.6℃
  • 맑음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7.8℃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1.9℃
  • 맑음강진군 13.8℃
  • 맑음경주시 9.5℃
  • 구름조금거제 17.1℃
기상청 제공

민주당 김한정, "민생 해결이 최우선 과제"

 

국회 김한정 의원(더민주·남양주시을)이 18일 "임기말 국정은 부동산, 백신, 반도체에 집중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민심을 수습하고 신임을 회복하려면 일차적으로 국민 근심을 덜어 드려야 한다"고 썼다.

 

그는 "부동산 정책 보완이 필요하다"며 "집 없는 사람도 정부 정책을 따르면 살 집을 마련할 수 있겠구나 희망을 가질 수 있게 정책을 다듬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집 한 채 가진 분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보유세 등 세제를 조정해야 한다"며 "백신 불안 해소에 총력을 기울여야 하고 반도체 전쟁에서 국가경제를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기 지도부에 대해선 "대통령과 가깝다는 분들은 몸을 낮추고 포용적 국정 운영, 탕평적 인사 쇄신 쪽으로 처신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그게 문재인 대통령의 편안한 임기 마무리에 도움된다"며 "당의 지도부를 맡겠다는 분들도 입으로만 쇄신, 반성을 외치고 있지 않은지 국민들이 지켜 보고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친문을 표방하는 당내 인사들은 행여 말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내세우지만 당내 권력에 집착하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보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의 측근들이 대통령 호위무사를 자처하고 당내 권력에 집착했다면 정권재창출은 멀어졌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5월 2일 선출될 당의 새 지도부가 겸손한 자세로 유능하게 이끌 분들로 채워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박진형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