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1.3℃
  • 맑음서울 17.4℃
  • 맑음대전 15.1℃
  • 맑음대구 12.0℃
  • 흐림울산 13.1℃
  • 맑음광주 17.3℃
  • 구름많음부산 17.7℃
  • 맑음고창 14.3℃
  • 흐림제주 17.7℃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0.6℃
  • 구름조금금산 12.5℃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9.8℃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강남 끊긴 반쪽짜리 GTX-D, 지역사회 반발만 불러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GTX-D '김포-부천' 축소
김포·인천 신도시 구축에도 서울 진입도 못해
혜택 없이 교통분담금만 내...지역민 ‘패싱’ 반발

 

경인 지역사회가 기대한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가 대폭 축소돼, 강남 직행은 없는 ‘김부선(김포-부천)’으로 전락했다.

 

22일 오전 한국교통연구원은 세종시 국책연구단지에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연구 공청회를 열고 온라인 유튜브를 통해 전국 각 지자체가 건의한 철도 노선의 국가 계획 반영 여부를 사전 공개했다.

 

앞서 김포 등 경기 서북권과 인천 서구 지역은 정부의 신도시 지정이 잇달아 이어진 지역이다. 이 때문에 지역사회 또한 이번 국가철도망 계획에서 GTX-D 노선이 서울-강남 지역까지 연결돼야 한다는 당위성에 목소리를 모으기도 했다. 지자체 및 정치권도 GTX-D 사업을 국토교통부에 제안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계획은 GTX-D노선에 대해 김포도시철도 장기역을 시작으로 서울 7호선 부천종합운동장역까지만 연결하는 것으로 대폭 축소 시켰다. 서울 진입은커녕, 타 GTX 노선들이 용산, 서울역, 강남, 청량리 등 서울 주요 도심역을 관통하는 것과 대조될 정도로 단축됐기 때문이다.

 

이번 결정으로 경인 지역사회의 반발이 예상된다. 광역교통망으로써의 기능 상실 비판도 피하지 못할 상황이기 때문이다. 반면 연구원은 이날 공청회에서 인천 지자체가 제안한 김포·인천공항행 동시 출발의 Y자 노선 제안이 무리하다고 공개 지적하기도 했다. 인천시 제안에 10조원 가량이 필요하다는 이유다.

 

김포·인천 신도시 입주민 등 경인 지역사회는 이번 공청회 결과에 대해 ‘지역 패싱(Passing)’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포 한강신도시 및 인천 검단신도시 총연합회는 공동성명을 통해 “서부지역 주민을 무시한 발표를 규탄한다”며 오는 28일 국토교통부 앞 피켓시위 등 집단행동을 예고한 상태다.

 

이들의 분노에는 혜택 없는 교통분담금 지불도 한몫 한다. 2기 신도시 구축으로 김포 한강, 인천 검단 신도시 입주민들은 평균 약 1135만원 가량의 교통개선대책 분담금을 납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때문에 서울 주요지역과의 연계는커녕, 진입조차 못한다는 당국의 결정은 지역민 차별이란 민심 자극으로 불거지는 상황이다.

 

한편 당국은 이번 국가철도망 구축에서 ▲별내선·일산선·분당선·신분당선 연장 ▲부천 대장-홍대입구선 ▲시흥 대야-양천 목동 '신구로선' ▲송파하남선(오금~하남시청) 등을 포함시켰다.

 

[ 경기신문 = 현지용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