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1.3℃
  • 맑음서울 17.4℃
  • 맑음대전 15.1℃
  • 맑음대구 12.0℃
  • 흐림울산 13.1℃
  • 맑음광주 17.3℃
  • 구름많음부산 17.7℃
  • 맑음고창 14.3℃
  • 흐림제주 17.7℃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0.6℃
  • 구름조금금산 12.5℃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9.8℃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폐건물에 병사들 격리한 군부대…"난방X, 양동이에 용변"

경기도 한 공군부대, 코로나19 의심병사와 접촉차 격리
음식과 물 제때 지급 안돼, 변기도 쓸 수 없어
범람한 물이 얼어붙어 곡괭이로 깨며 생활
공군 측 "산간지역에 위치한 부대라 불가피"

 

경기도 한 공군부대에서 코로나19 격리를 이유로 병사들을 난방도 안되는 폐건물에 머물게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SBS 22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월 이 부대에서 코로나19 의심 병사와 접촉자 등 4명이 난방도 들어오지 않는 폐건물에 격리돼 사흘이나 지내야 했다.

 

심지어 이 건물은 물도 공급되지 않았다.

 

피해 병사는 “파이프라인이 다 터져서 물이 모든 건물에 범람한 상태였다. 그게 날씨가 추워지면서 얼어붙어서 완전히 아이스링크처럼 된 상태였고, 곡괭이로 얼음들을 깼다”고 증언했다.

 

또 음식과 물도 제때 지급이 되지 않았으며, 변기도 쓸 수 없어 도움을 청하면 부대에서는 알아서 처리하라는 식으로 대답했다고 피해병사들은 주장했다.

 

피해 병사는 “식사라든지 생수라든지 별도로 보급을 받을 수가 없었다. 복통을 호소하는 병사들 같은 경우에는 거기에 있던 양동이에 (용변을 봤다)”고 증언했다.

 

이들 가운데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강추위 속에서 2박3일이나 보낸 뒤에야 군 치료센터로 이송됐다.

 

해당 부대는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그 과정에서 상당수 사병을 이 폐건물에 격리했다.

 

매체는 또 해당 부대는 공군 자체 감찰에서도 징계를 받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공군은 산간지역에 부대가 위치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고, 해당 부대가 최대한 빨리 확진 병사들을 이송하려고 노력한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