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1.3℃
  • 맑음서울 17.4℃
  • 맑음대전 15.1℃
  • 맑음대구 12.0℃
  • 흐림울산 13.1℃
  • 맑음광주 17.3℃
  • 구름많음부산 17.7℃
  • 맑음고창 14.3℃
  • 흐림제주 17.7℃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0.6℃
  • 구름조금금산 12.5℃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9.8℃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LH 신임 사장에 김현준 전 국세청장…내부통제강화 등 숙제

 

4개월 넘게 공석이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 신임 사장에 김현준 전 국세청장이 임명됐다.

 

LH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 전 국세청장이 사장으로 임명됐다고 밝혔다.

 

LH 사장 자리는 변창흠 전 사장이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 장관에 임명되고 자리를 떠난 뒤 4개월 넘게 비어있다.

 

변 전 사장 퇴임 직후 LH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가 신임 사장 공모 절차에 들어갔으나 지난달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국토부가 임추위에 후보자 재추천을 요구해 임명 절차가 원점에서 다시 시작됐다.

 

김 신임 사장은 이날 공공기관운영위원회가 사장 후보자로 의결해 국토부 장관 직무대행의 임명 제청을 거쳐 대통령 재가를 받았다.

 

김 사장은 경기도 화성 출신으로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해 국세청 조사국장, 서울지방국세청장, 국세청장 등을 역임했다.

 

LH는 김 사장이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확대 정책, LH 기능조정 및 조직쇄신 등 시급한 경영 현안 해결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H 직원의 3기 신도시 등 투기 의혹 국면에서 취임하는 김 사장은 임직원의 부동산 거래 신고·등록 및 검증시스템 구축 등 내부 통제 강화 방안 마련이라는 과제를 안고 있다.

 

아울러 2·4 공급대책 등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현장에서 시행하기 위해 조직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

 

이를 통해 주택 공급 확대와 투기 근절, 실수요자 보호 등 부문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

 

현재 공석인 LH의 상임감사위원도 이달 안에 임명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