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15.9℃
  • 맑음서울 22.8℃
  • 맑음대전 20.8℃
  • 맑음대구 16.2℃
  • 구름많음울산 14.3℃
  • 구름많음광주 22.8℃
  • 구름조금부산 16.8℃
  • 흐림고창 20.4℃
  • 흐림제주 18.3℃
  • 맑음강화 19.9℃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7.7℃
  • 구름조금강진군 19.2℃
  • 맑음경주시 14.1℃
  • 구름조금거제 16.9℃
기상청 제공

강릉서 외국인 노동자 43명 무더기 감염…"2단계 격상하기로"

외국인 노동자 734명 전수조사에서 나와…"여럿이 함께 거주"

 

 4일 강원 강릉에서 외국인 노동자 43명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원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외국인 노동자 743명에 대한 전수 검사에서 43명이 확진됐다.

 

외국인 근로자의 국적별로는 러시아가 36명으로 가장 많고, 나머지는 중앙아시아 국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릉에서는 지난 1일 외국인 노동자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3일 이 사람과 접촉한 6명이 추가 감염됐다.

 

이에 시 보건당국은 옛 시외버스 터미널 주차장에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임시 선별검사소를 마련, A씨와 같은 동선에 있던 외국인 노동자 등 730여 명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감염된 외국인 노동자 중 일부는 여럿이 함께 거주한 것으로 보고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강릉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할 방침이다.

 

앞서 평창에서는 지난달 30일 확진된 40대 남성 A(평창 154번)씨와 함께 배추 작업을 한 국내 체류 중인 베트남 국적의 외국인 근로자 9명(평창 160∼168번)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