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5.9℃
  • 서울 -0.1℃
  • 구름많음대전 0.7℃
  • 맑음대구 -2.3℃
  • 구름조금울산 0.2℃
  • 구름많음광주 1.2℃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0.6℃
  • 제주 9.5℃
  • 흐림강화 -0.5℃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2.3℃
  • 흐림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3.8℃
  • 구름조금거제 3.0℃
기상청 제공

올해도 준설 없는 인천지역 유수지

70~80%대 저수율로 수십년 째 악취 민원이 들끓고 있는 인천지역 유수지는 언제쯤이나 개선될까.


근본적인 대책은 준설이지만 인천시의 계획은 ‘산 넘어 산’이다. 막대한 준설 비용 탓에 정부만 바라보고 있고, 시와 해당 기초자치단체 간 분담금마저 아직 조율되지 못하고 있다.


24일 시에 따르면 인천 지역 유수지는 모두 20곳에 달한다. 국가소유 2곳, 시소유 12곳, 군·구소유 6곳 등이다.


특히 설치가 오래된 일부 유수지는 바닥에 퇴적물이 많아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 2005년 설치된 학익 유수지는 면적이 43만3612㎡, 저수용량 100만㎥다. 퇴적량은 31만5679㎥에 달해 저수율은 72%에 불과하다.

 
설치 후 30여 년이 지난 남동1·석남·인천교매립지 등도 퇴적물로 인해 저수율이 각 86%, 88%, 89% 수준이다.


이들 유수지는 악취 민원이 끊이질 않는다. 시는 민원이 가장 많은 남동1 유수지부터 준설하고, 나머지는 추후 순차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남동1 유수지 준설에만 784억 원이라는 막대한 예산이 들어가는 탓에 국비 50%(392억 원)를 확보하고, 시·구비 각 25%(196억 원)를 투입하겠다는 심사다.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지정을 받아 어렵게 국비를 확보한다 해도 시·구비 분담 조율이라는 산을 또 넘어야 한다.

 

남동구는 196억 원이라는 예산을 부담할 여력이 없다.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지정을 위한 용역비 1억 원도 시가 반을 내 진행하고 있다.

 

남동구는 다른 지역 빗물도 남동1 유수지로 유입되기 때문에 준설에 필요한 비용 196억 원을 연수구와 미추홀구에서 함께 나눠야 한다는 주장이다.


시 관계자는 “남동1 유수지의 소유권은 남동구에 있고 방재관리책임자 또한 남동구다. 남동구의 예산을 사용하는 게 맞다”며 “일단 국비를 확보하는 게 우선이기 때문에 분담 비율에 대한 논의는 그 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국비를 받아 소규모 유수시설을 설치하고 있지만 더디기만 하다. 남동구(소래·구월·간석), 부평구(부평6), 서구(석남1·가좌2), 미추홀구(주안) 등 7곳에 지하형 시설로 조성하고 있으나 현재 완료된 곳은 소래 1곳 뿐이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