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7.9℃
  • 구름많음강릉 28.7℃
  • 구름조금서울 28.9℃
  • 흐림대전 29.9℃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7.9℃
  • 맑음강화 25.8℃
  • 구름많음보은 26.5℃
  • 흐림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서울·부천 일대서 고의 교통사고 내 억대 보험금 챙긴 일당 검거

2년5개월간 12회에 걸쳐 진로 변경 차량과 고의 교통사고
보험사로부터 합의금, 수리비 명목으로 1억 챙겨

 

수도권 일대에서 진로를 변경하는 차량과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는 수법으로 약 2년5개월간 12회에 걸쳐 1억원 상당의 보험금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천소사경찰서는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등 혐의로 일당 3명을 입건한 뒤 이중 범행을 주도한 A(20대·남)씨와 B(20대·여)씨를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 등은 빌린 렌터카로 진로를 변경하는 차량과 고의로 접촉사고를 내 보험사로부터 합의금, 수리비 명목으로 1억원 상당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친구 및 연인 관계로, 지난 2019년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보험사로부터 보험금을 편취하기로 공모한 뒤 서울, 부천 등 수도권 일대에서 이 같은 범행을 벌여온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수익은 생활비로 쓰거나 가상화폐를 구입하는데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관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를 조사하던 중 A씨 등이 단기간 내에 다수의 사고를 유발하는 등 고의사고가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해 즉각 수사에 착수, 이들의 혐의를 밝혀냈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피의자들의 여죄 등을 확인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며 “보험사기 피해를 입지 않으려면 도로교통법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보험사기가 의심되는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면 사고 원인을 판단할 수 있는 목격자, 사진, 블랙박스 영상 등 증거를 확보해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