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8.5℃
  • 맑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9.2℃
  • 맑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9.4℃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1℃
  • 구름조금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인천 앞바다 용유·무의 해상풍력단지 발전사업 '물꼬'

산업통상자원부, 15일 전기위원회 심의 열고 허가

 인천 앞바다에서 추진되고 있는 한국남동발전의 해상풍력발전사업이 첫 번째 문턱을 넘었다.

 

16일 인천시에 따르면 전날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제257차 전기위원회 심의 결과 남동발전의 용유·무의 해상풍력발전사업이 허가됐다.

 

현재 남동발전은 용유·무의와 덕적면 굴업도 인근 해역 등 2곳에서 각 300㎿ 규모의 해상풍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지난 6월 용유·무의 해상풍력사업에 대한 제254차 전기위 심의를 받았지만 허가가 보류됐고, 당초 이달 심의를 계획했던 굴업도(덕적) 해상풍력사업도 절차가 미뤄졌다.

 

당시 전기위는 국토교통부(인천국제공항공사)의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점과 주민수용성 부족 등을 탈락 사유로 꼽았다.

 

해상풍력단지가 들어서는 용유·무의 해역이 인천공항과 가까워 풍력터빈으로 인한 통신·레이더 등 간섭이 우려됐기 때문이다.

 

또 해당 발전사업의 사업계획서가 시 에너지정책과에만 비치된 탓에 열람을 위한 주민들의 접근성이 낮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시와 남동발전은 인천공항의 의견서를 받고, 사업계획서를 중구청 등에 추가 비치해 지적사항을 보완했다.

 

시와 남동발전은 이번 용유·무의·자월 발전사업허가에 이어 오는 11월 덕적 해상풍력사업도 허가 심의를 받겠다는 계획이다.

 

관건은 역시 주민수용성이다. 앞서 시는 남동발전과 함께 지역 주민과 어민들로 구성된 협의체를 만들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모임이 어려워지면서 현재까지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되지 못하는 상황이다.

 

또 협의체에 인천 내 다양한 발전사업 영향권 관계자가 모이면서 특정 지역에 대한 대표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덕적·자월의 주민·어민들도 자체적인 상생협의체 구성을 통해 시와 사업자의 적극적인 참여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5일 성명서를 내고 “굴업도 해상풍력발전허가 신청 전 해양수산 등 안전·환경과 지역 상생을 위해 지역상생협의체와 함께 주민설명회 등 공개 검증을 진행해야 한다”며 “시는 관련 법령에 따라 해상풍력단지 조성에 대한 전반적 사항을 지역상생협의체와 협의해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