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8.5℃
  • 맑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9.2℃
  • 맑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9.4℃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1℃
  • 구름조금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檢, 성남시청 압수물 분석中…대장동 특혜·로비 단서 확보하나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증거물을 분석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결정적인 단서가 나올지 이목이 집중되는 맥락이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전날 성남시청에 검사와 수사관 20여 명을 투입, 11시간가량 압수수색을 진행해 대장동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압수수색은 도시주택국,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정보통신과 등에서 이뤄졌으나 시장실과 비서실 등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확보한 자료들을 주말 내 분석한 뒤 대장동 개발 사업 실무를 담당한 공무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오는 20일 구속 기간이 만료되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유죄 입증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는 데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유 전 본부장의 뇌물 혐의와 관련한 부분도 계좌추적 등으로 증거를 보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을 구속할 당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유 전 본부장에게 현금 1억 원과 수표 4억 원, 총 5억 원을 건넸다고 주장했지만 이후 김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는 '현금 5억 원'이 건너갔다며 혐의 내용을 변경했다.

 

법원은 김씨의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구속 필요성에 대한 (검찰의) 소명이 부족하다”고 사유를 밝혔다.

 

이에 검찰은 법원이 유 전 본부장과 김씨 사이의 뇌물 거래 의혹을 뒷받침해 줄 계좌추적 등이 부족하다는 점 등을 지적한 것으로 보고 보강 수사를 진행 중이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