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8.5℃
  • 맑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9.2℃
  • 맑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9.4℃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1℃
  • 구름조금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다가온 '위드 코로나'…오프라인 유통업계 커지는 기대감

소비심리 회복·유동인구 증가…면세점, 해외 진출 사업 재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체계가 '위드(with)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로 전환될 시점이 다가오면서 오프라인 유통가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17일 유통가에 따르면 백화점 업계는 방역 체계가 위드 코로나로 전환되면 전반적으로 소비심리도 개선되는 만큼 호재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해외여행이 증가하면 국내 명품 매출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당장 해외여행이 급격하게 늘어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인 만큼 당분간 명품 매출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다만 야외 레저 활동이나 여행을 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것은 백화점 입장에서는 부정적 요소가 될 수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위드 코로나 업종별 영향 분석' 보고서에서 "백화점의 경우 위드 코로나로 소비 심리가 회복되고 해외여행 재개 시기는 아직 명확하지 않은, 올해 말부터 내년 초에 양호한 실적을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백화점 관계자는 "매출이 줄어드는 요소와 증가하는 요소가 함께 있다"면서 "그러나 전반적으로는 소비심리가 개선된다는 측면에서 호재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편의점 업계도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었던 유흥가나 학원가, 관광지 점포 등을 중심으로 매출이 늘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유흥가 점포는 저녁 사적모임 허용 인원 확대와 식당 영업시간 연장 조치로 저녁 모임이 증가하면 자연스레 유동 인구가 늘어나 편의점 이용객도 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방 점포도 여행이나 나들이를 가는 사람들이 늘면서 매출 증가가 예상된다.

 

유안타 증권은 '선택적 리오프닝' 보고서에서 "위드 코로나로 방역 정책이 전환될 때 가장 편안한 선택지가 될 업태는 편의점일 것"이라면서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이 매출 회복의 트리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형마트 역시 외출을 꺼리는 분위기가 줄어들면서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 사람들이 늘 것으로 보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정부에서 '위드 코로나'를 정식 선언하면 외출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줄어들 것"이라면서 "업태별로 다소 차이는 있지만 오프라인 유통업에는 분명히 '플러스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면세점 업계도 기대감이 조금씩 커지는 분위기다.

 

특히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 점포가 있는 롯데면세점은 최근 사이판에 이어 싱가포르와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 협정이 체결됨에 따라 싱가포르 단체 여행객 증가를 기대하고 있다.

 

부분 개장 중인 창이공항점을 확대 개장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롯데면세점은 글로벌 관광 수요 회복에 대비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단했던 해외 진출 프로젝트도 다시 시작했다.

 

베트남 다낭과 호주 시드니에 시내면세점을 내기 위해 현지 백신 접종 현황과 여행객 동향 등을 살피고 있다.

 

앞서 지난 14일에는 일본 간사이 국제공항 면세점에 티파니 매장을 새로 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