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8.5℃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7.7℃
  • 구름조금울산 8.8℃
  • 맑음광주 8.5℃
  • 구름조금부산 10.0℃
  • 맑음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0.1℃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6.2℃
  • 구름많음경주시 8.0℃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경기도 사라진 '경기도 국감'...무용론 속 '이재명 청문회' 논란

 

사실상의 ‘이재명 청문회’로 이목이 집중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질의응답이 주를 이루면서 경기도 없는 ‘경기도 국정감사’로 변질됐다는 지적이다.

 

특히 오병권 도 행정1부지사를 비롯한 집행부 간부들이 온종일 국감장에 발이 묶였지만 답변 한 번 못한 채 철저히 들러리 역할로 전락하면서 도청 직원들 사이에서는 “4000건이 넘는 자료까지 요구하면서 뭐하는 것인가”라는 불만이 터져 나왔다.

 

18일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감은 더불어민주당 12명, 국민의힘 8명, 정의당 1명 등 총21명의 국감 참여 의원 전원이 대장동 관련 질의를 하면서 ‘기승전 대장동’으로 진행됐다.

 

실제 김도읍 의원(국힘·부산 북강서을)이 “‘그 분’은 1조원 개발 비리로 돈을 만들어 쓴다” “단 1원도 안 받았다는 설계자, 돈으로 무죄사고 호화 변호사 사고 선거 때 조직 굴린다” “전과 4범 그분은 공직자 뉴노멀을 만드셨다”고 주장하는 등 공세에 나섰지만 정작 경기도정 운영에 대한 부분은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민주당 의원들 역시 자당의 대선 후보인 이 지사 엄호를 위한 총력전에 나서면서 도정 관련 질의는 거의 나오지 않았다.

 

한 직원은 “국정감사 요구자료 건수만 4000건이 넘었는데 도정 관련 질문은 언급조차 되지 않고 있다”며 “행정의 잘못된 부분을 지적하고 시정하는 국감 취지에도 맞지 않다. 도대체 누굴 위한 국감인가”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직원은 “대장동만 질의하는 것이 정상적인가. 부지사를 비롯한 실국장들이 안그래도 바쁜데 국감장에 앉아 있는 것이 불쌍하다”며 “이러니 지방정부 국감 무용론이 해마다 반복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석희 전국공무원노조 경기도청지부장은 “자료 요구가 지난해 약 2000여건에서 올해에는 최소 4500건 이상으로 늘어 국감 준비를 위해 직원들이 두 달가량 고생했는데 질의로 이어진 것은 한건 정도에 불과했다”며 “민생이나 노동자들의 문제와 직접적인 관련없는 정치적으로 이해득실 문제에 불과한 대장동만 갖고 논의의 중심이 되는 국정감사의 성과와 의미는 무엇인지 의문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 경기신문 = 박환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