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8.5℃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7.7℃
  • 구름조금울산 8.8℃
  • 맑음광주 8.5℃
  • 구름조금부산 10.0℃
  • 맑음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0.1℃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6.2℃
  • 구름많음경주시 8.0℃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김용판 "조폭 20억" vs 이재명 "국정원 댓글 사건" 맞불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김용판 의원의 20억 지원 등 조폭 연루설 의혹 제기에 국정원 댓글 사건을 꺼내들며 반격했다.

 

김용판 의원(국민의힘·대구 달서구병)은 이날 경기도청 신관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국제마피아인 코마트레이드 대표가 이재명 지사에 현금으로 5000만원을 전달했으며, 이 지사의 측근 계좌에 20억원 가까이 지원한 것을 제보받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국회가 품격을 좀 유지해주시면 어떨까 싶다. 만약에 이렇게 진술서를 빼곡하게 쓰고 사진도 찍고 이럴 정성이면 그냥 계좌를 주면 깔끔하지 않나. 그런데 그건 있다고 하면서 안주는 것을 보니까 사실이 아닌 것을 본인도 아실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게 사실이다 확신이 드시면 면책특권 뒤에서, 이 자리에서 하시는건 하시고, 기자회견 하던지 면책특권 밖에서 한번 지적을 해주시면 제가 충분히 소명이 가능하지 않겠냐 싶다”며 “김용판 의원님은 경찰에 있을 때 국정원 댓글 사건 혐의 없다, 이렇게 발표하신 전력도 있으신 분이기 때문에 제보 이런 근거없는 것을 가지고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민주주의 질서 훼손하지 않으시길 바란다”고 반격했다.

 

이에 김 의원은 “이 지사께서도 사과하라. 제가 마치 국정원 허위사실 유포했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는데 그건 1심, 2심, 3심 다 무죄로 판결 났다. 당시 민주당의 고발에 의해서 윤석열 검찰수 사팀이 무리한 수사를 했다고 판결문이 다 나와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치 그당시에 허위사실을 유포했듯이 방금 말한 것은 이것은 심각한 국회의원에 대한 모독이다.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곧이어 이 지사는 “제가 말씀드린 내용을 정확하게 못 들으신 것 같아서 한 번 더 말씀드리겠다. 김용판 의원님께서 죄가 있다 없다 말씀을 드린 것이 아니고 경찰청장을 하고 계실 때 국정원 댓글 사건을 초기에 혐의없다고 수사를 잠재운 일이 있는데 이 사건이 나중에 유죄 판결을 받았다. 그 말씀을 드린 것이다”고 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그건 지사께서 잘못알고 있다. 국정원 댓글 사건하고 김용판 댓글 사건은 전혀 다르다. 우리 댓글 사건은 국정원에서 댓글 사건 했다는 제보를 받고 수사를 의뢰한다. 그래서 컴퓨터를 분석했을 때 과연 나왔느냐 안 나왔느냐 이것이 우리의 수사였다”고 설명했다.

 

또 “국정원 전체가 했다, 안 했다가 아니고. 그때 해보니까 국정원 직원 컴퓨터에서 그렇게 댓글 게시글 단 것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했고, 그러나 수사를 계속한다. 이것이 중간 수사 결과 발표이다”며 “그런데 이게 제가 마치 했다는 식으로, 민주당 당시에 검찰이 짝짝꿍 했다. 그렇게 기소되고 1심, 2심, 3심 무죄된거 아닌가. 국정원 전체 사건하고 제 사건은 전혀 다르다. 오해하신 것 같은데, 오해한 것으로 이해하겠다.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