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6℃
  • 맑음강릉 30.8℃
  • 구름많음서울 26.1℃
  • 맑음대전 26.8℃
  • 흐림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5.3℃
  • 맑음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5.0℃
  • 맑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안승남 구리시장 후보 “테크노밸리 사업 재추진 ‘불가능’, 토론회서 밝혀져”

“개발제한구역 환경평가 등급 조정으로 현재 진행하는 사업 외에는 불가능, 사업 변경 시 모두 물거품” 주장

 

안승남 더불어민주당 구리시장 후보는 “지난 25일 진행된 구리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후보자 초청 방송토론회에서 백경현 국민의힘 구리시장 후보의 ‘테크노밸리 사업 재추진’ 계획이 허구임이 증명됐다”고 밝혔다.

 

방송 토론회에서 안승남 후보는 “올해 3월 1일자로 사노동 지역 그린벨트 환경평가 등급이 3등급(해제 가능)에서 2등급(해제 불가능)으로 상향 조정되었고, 그 이전에 추진하던 국가사업만 기존 3등급을 적용받아 현재 사노동에 추진되고 있는 e-커머스 스마트물류센터 복합화 사업이 아니면 그린벨트 해제는 불가능해 ‘테크노밸리’ 사업 재추진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백경현 후보는 “사노동 지역이 2등급지로 상향조정 되더라도 다른 3등급 지역을 1~2등급 수준의 대체녹지로 조성하면 해제가 가능하다”면서 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안 후보 캠프는 백 후보의 주장에 대해 “현재 한강변의 3등급지를 모두 끌어모아 한강변 ‘AI플랫폼’ 스마트도시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전체 사업면적 149만 9000㎡ 중 3등급지는 약 43%에 불과하다. 2등급지가 약 55.3%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므로 대체녹지는 불가능하며 결국 테크노밸리 재추진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린벨트 환경평가 등급은 1~5등급으로 분류되며, 1~2등급은 환경보전을 위해 원천적으로 해제 불가이며, 3~5등급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받으면 해제가 가능하다. 그러나 1~2등급지를 해제하려면 기존 3~5등급지를 1~2등급지 수준으로 대체 조성해야 하는데 이 역시도 3등급 해제대상지 주변에 약간의 1~2등급지가 포함되어 있는 경우에나 예외적으로 허용하는 것이지 대규모 개발을 위해 3등급지를 대체녹지로 조성하여 1~2등급지를 해제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 안 후보 측의 설명이다.

 

안 후보 측은 “현재 추진하는 사업을 그대로 진행하면 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백 후보가 자신이 과거에 추진했던 ‘테크노밸리’ 사업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다시 부활시키겠다고 공약한 것은 결국 또 다시 아무런 성과없는 ‘희망고문’만 재가동하겠다는 허구적 이야기에 불과하다”고 단언했다.

 

또한 토론회에서 “구리시장이 국가최상위계획에 반영되어 국가가 추진하고 있는 e커머스 스마트물류단지 복합화 사업을 일방적으로 취소할 권한이 있느냐”는 안 후보의 질문에 대하여, 백 후보가 “테크노밸리 사업도 국토종합개발계획과 수도권종합개발계획, 경기도기본계획에 반영되어있는 상위계획이다. 그래서 이것이 ‘구리시 자체사업이라고 잘못 생각하는 것’ 같은데 이것도 국가개발계획에 따라서 추진했던 일이었다”고 답변한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라며 “백 후보가 발언한 ‘국가개발계획’이라는 것이 국가최상위계획인 ‘제5차 국가물류계획’을 취소할 수 있는 법적권한이 있는지에 대한 여부를 28일까지 명확한 증거와 함께 제시하지 않을 경우 공직선거법 제250조 제1항 위반 혐의로 수시기관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안 후보는 “공약에 대한 실현 가능성이나 관련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고민도 없이 거짓말로 시민의 판단을 현혹하여 그저 당선만 되면 그만이라는 식의 무책임하고 오만방자한 처사는 유권자 앞에 무릎 꿇고 사과해야 할 일”이라며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공약을 남발하는 것인지 아니면 정말 몰라서 그러는 것인지 답답할 뿐이다”라고 말하며 “구리시민의 염원을 담아 구리시 발전을 위한 행보를 이어가겠다”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 경기신문 = 이도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