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6℃
  • 맑음강릉 30.8℃
  • 구름많음서울 26.1℃
  • 맑음대전 26.8℃
  • 흐림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5.3℃
  • 맑음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5.0℃
  • 맑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올해 남은 대회도 모두 우승해 전관왕을 차지하고 싶어요”

전국소년체전 육상 장대높이뛰기 남자 16세 이하부 금 박재연

 

“첫 메달이 실감나진 않았지만, 기분이 좋았습니다. 너무 좋아서 우상혁 선배처럼 포효했어요.”

 

28일 경북 구미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제51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육상 장대높이뛰기 남자 16세 이하부 결승에서 4m를 기록하며 3.7m를 기록한 2위 조성우(부산 대신중)을 물리치고 대회 정상에 오른 박재연(경기체중)의 소감이다.

 

전국소년체전에서 첫 우승을 거머쥔 박재연은 “솔직히 내가 잘 했다기보다 운이 좀 따라준 것 같다. 라이벌인 조성우가 컨디션이 좋지 않아보였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에서 박재연은 4m를 넘기 전까지 고비가 많았다.

 

박재연은 “이번 대회 직전까지 연결동작이나 자세가 계속 안 되면서 부담이 많았다”고 털어놓으면서 “한 두 개씩 자세를 되찾으며 오늘 경기장에 왔는데 초반부터 3파울을 범해 못 뛸 뻔했지만3차 시기에 3.6m를 겨우 넘었다”고 말했다.

 

위기를 넘기고 나니 경기 내용도 술술 풀렸다. 4m는 1차시기 만에 뛰어넘으며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박재연은 직전 대회인 5월 춘계중·고 육상대회에서 첫 정상을 차지하면서 두 전국대회를 연속 제패했다.

 

앞으로의 목표는 더 커졌다. 박재연은 “소년체전을 우승했으니 다 가진 것이나 다름없다. 올해 남은 대회에서도 모두 우승해 전관왕을 차지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세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