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7℃
  • 맑음강릉 34.1℃
  • 구름조금서울 30.6℃
  • 맑음대전 33.3℃
  • 구름조금대구 35.9℃
  • 맑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32.5℃
  • 맑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2.9℃
  • 맑음제주 31.4℃
  • 구름조금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31.7℃
  • 구름많음금산 32.6℃
  • 맑음강진군 31.1℃
  • 구름조금경주시 35.5℃
  • 맑음거제 30.6℃
기상청 제공

유정복 후보, 마지막 주말 인천 곳곳 유세 강행군..."계양 자존심 지켜달라"

남동구·연수구·계양구·서구·중구 잇따라 방문
이른 아침 투표 독려 인사부터 밤 11시까지 청년들 만나 지지 호소

 6·1 지방선거 결전일을 앞둔 마지막 주말인 28일.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가 아침 7시부터 인천 곳곳을 누비며 반나절의 강행군 유세를 펼쳤다.

 

유 후보는 이날 예정 시간보다 10분 이른 오전 7시 20분쯤 남동구 길병원 사거리에 도착했다.

 

그는 정해진 스케줄보다 다소 빨리 현장에 들러 선거운동원들과 하이파이브 후 유세 차량에 올랐다.

 

유 후보는 박종효 남동구청장 후보 및 지역 시·구의원 후보들과 함께 시민들에게 사전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30분 가량의 아침 인사 유세를 지낸 다음에는 연수구의 인천상륙작전기념관으로 향했다.

 

유 후보는 이곳에서 ROTC인천지구 행사에 참여해 회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10시가 채 지나기 전 계양으로 발걸음을 돌렸다.

 

 

먼저 계양구 효성동의 한 교회에 도착한 유 후보는 어르신들에게 전달할 다과를 포장하면서 “이번 선거에서 인천 계양의 자존심이 사느냐 죽느냐가 달려있다. 미래 발전을 위한 현명한 판단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봉사 활동 이후에는 계양산으로 몸을 옮겼다. 등산로 입구에서 윤형선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와 이병택 계양구청장 후보를 만나 합동 유세를 벌였다.

 

윤 후보는 “끈 떨어진 이재명 후보가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들고 나왔다. 이것은 지난 대선 당시 이 후보 스스로 폐지한 공약”이라며 “책임지지 못할 허황된 공약으로 우리 국민을 속이고 있다. 이번 선거를 통해 계양 주민들의 자존심을 살려달라”고 강조했다.

 

 

유 후보 역시 “인천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선 계양도 바뀔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시민들에게 거듭 지지를 호소했다.

 

유 후보는 차량 유세에 그치지 않고 계양산 등산로 1km 이상을 직접 걸으며 계양구민들에게 거듭 지지를 요청했다.

 

계양구에서 평생을 살았다는 김모(74)씨는 “구청장도 국회의원도 민주당을 계속 찍었지만 이번 선거는 모르겠다”며 “차라리 송영길이 나왔으면 그를 찍었다. 계양에 연고도 없는 이재명은 뽑지 않겠다”고 말했다.

 

계양에서 유세를 마친 유 후보는 서구의 청라국제도시로 향했다. 이곳에서 인공수로 커넬웨이를 거닐며 시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한 시민은 “서구에 더 이상 쓰레기를 묻지 못하게 해야 한다”며 “수도권매립지를 종료시키겠다는 공약을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유 후보는 “수도권매립지 종료는 이미 윤석열 대통령도 공감하고 있는 사안이다. 박남춘 시장이 못했던 대체매립지를 꼭 마련해 서구 주민들이 고통받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오후 일정은 중구 신포국제시장에서 시작했다. 유 후보는 중구의 놀라운 발전을 이끌어내겠다며 함께 일할 수 있는 김정헌 중구청장 후보, 임관만 인천시의원 후보, 박태은·장관훈 중구의원 후보를 뽑아달라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어린 시절 이곳에서 꿈을 키웠고 학창시절 청춘을 보냈다. 제물포 르네상스를 통해서 인천의 새로운 변화를 만들겠다”며 “300만 시민의 꿈을 인천에서 이루겠다. 그 출발지가 바로 중구다”고 말했다.

 

이어진 유 후보의 행선지는 부평역 인근 테마의거리였다. 술집과 음식점 등이 밀집된 이곳은 20대가 인천에서 가장 많이 찾는 번화가다.

 

특히 이 자리에는 개그맨 이혁재씨와 최국씨가 동행했다. 이들은 밤 11시를 넘어서까지 유 후보와 함께 가게에 들어가 청년들과 사진을 찍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혁재씨는 “유 후보와 8년 전부터 인연이 닿아 선거 유세를 돕고 있다. 말로만 인천을 챙기는 게 아니라 직접 행동에 나서는 사람이 유정복”이라며 “청년들도 인천의 미래를 위해 꼭 투표에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