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9℃
  •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2.3℃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2.4℃
  • 흐림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4.3℃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인천 부평구, 청천동 공병부대 땅 개발할 민간사업자 공모

개발사업 1년만에 재개, 대선·지선 끝나 부담 덜어낸 국방부·부평구
부평구 "주민 의견 반영, 백화점·복합쇼핑몰 3개 이상 운영 업체에 가점"

 

인천 부평구가 청천동 1113 공병단 개발 민간사업자 공모를 재개한다. 오는 9월 중 예비우선시행자 공모를 진행하고 연말까지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구는 17일  1113 공병단 특별계획구역 개발을 위한 예비우선시행자 공모 지침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예비우선시행자가 사업시행자로 지정되면 사업이 진행되는 땅을 살 수 있는 우선권을 갖는다.

 

당초 구는 지난해 9월 사업자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을 미뤘다. 국방부가 직접 민간사업자와 땅값을 협상해야 하기 때문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기 떄문이다.


통상 군부대 이전 개발 사업은 지자체가 군부대 땅을 사고 민간사업자를 선정해 되파는 방식이다. 하지만 구는 2000억 원으로 추산되는 땅값을 감당할 수 없었고, 국방부가 직접 민간에 땅을 파는 방식을 선택했다.

 

또 이곳에 복합 쇼핑몰 조성을 원하는 주민들의 요구를 반영했다. 인천시 시민청원 게시판에 복합 쇼핑몰을 만들어 달라는 청원이 올라와 답변 요건인 3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기도 했다.

 

구는 공모에 참여하는 시점을 기준으로 백화점과 복합쇼핑몰을 3개 이상 운영 중인 업체가 투자의향서(LOI)를 제출하면 가점을 부여한다.

 

당초 구는 지난해 9월 민간사업자 공모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개발방식이 일반적인 '기부 대 양여'나 민간투자 방식이 아니다 보니 땅 주인인 국방부와 개발 주체인 부평구 모두 신중한 선택을 위해 1년을 기다렸다.

 

쉽게 말하면 민간사업자에 대한 특혜 의혹이 불거질 수 있으니 대선과 지방선거 이후로 사업자 공모를 미룬 것이다.

 

청천동 공병부대 땅은 국방부가 이전하겠다고 밝힌 인천 군부대 중 가장 먼저 개발이 이뤄지는 곳으로, 개발 사업은 청천동 325번지 일대 6만 6989㎡에 5만 1740㎡ 규모로 진행된다.


공모지침서는 부평구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자 우편(uplusac15@korea.kr)이나 팩스(032-509-6919)로 오는 31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샛별 기자 ]

 

※ 쉬운 우리말로 고쳤습니다. 

 * 이메일(e-mail, electronic mail) → 전자 우편

 

(원문) 공모지침서는 부평구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이메일(uplusac15@korea.kr)이나 팩스(032-509-6919)로 오는 31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고쳐 쓴 문장) 공모지침서는 부평구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자 우편(uplusac15@korea.kr)이나 팩스(032-509-6919)로 오는 31일까지 제출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