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9℃
  •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2.3℃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2.4℃
  • 흐림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4.3℃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심재철 전 국회부의장, 법무부 찾아 안양교도소 부분이전 철회 촉구

 

안양교도소 이전 촉구를 위한 안양시민들이 안양교도소 부분 이전을 꼼수행정이라며 즉각 파기를 촉구하는 가운데 심재철 전 국회부의장(국민의힘) 등이 법무부에 철회를 요구했다.

 

심 전 부의장과 음경택 안양시의회 부의장(국민의힘) 등은 16일 법무부를 찾아 이노공 차관과 권순정 기조실장 등을 만나 교도소 꼼수 이전 추진에 대해 시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는 뜻을 전달했다.(경기신문 8월 17일자 12면)

 

심 전 부의장 등은 “법무부가 교도소를 이전하고 구치소는 고층으로 재건축하겠다는 계획이 시민 의견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어서는 안된다”면서 “오는 18일로 예정된 안양시와 법무부 간의 양서각서 체결을 연기해 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도 안양교도소 이전을 공약했다”며 “윤 대통령 취임 초부터 공약 파기가 나타나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 차관은 “심 전 부의장 등이 지적한 우려사항에 대해 다시 한 번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앞서 안양교도소 이전 촉구를 위한 안양시민들은 같은 날 안양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법무시설 현대화라는 미명 하에 교도소를 재건축하는 것은 시민들의 뜻을 저버린 꼼수행정이라며 즉각 파기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한편 안양시는 오는 18일 최대호 시장과 이재정 국회의원(민주당)이 법무부와 ‘안양교도소 이전 및 법무시설 현대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송경식 기자 ]